[단독 인터뷰] 정 총리 “국토부,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수용”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단독 인터뷰] 정 총리 “국토부, 김해신공항 검증결과 수용”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13일 <부산일보>와 취임 1주년 인터뷰를 가진 정세균 국무총리. 총리실 제공 13일 <부산일보>와 취임 1주년 인터뷰를 가진 정세균 국무총리. 총리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내린 ‘근본적 재검토’ 결론에 대해 “공항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검증결과를 수용키로 하고 후속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보와 단독 인터뷰서 밝혀

“정부, 동남권 신공항 건설 노력”

야권 가덕 추진 반대 논리에 쐐기


총리실 소속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는 지난해 11월 ‘김해신공항 추진은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발표했는데 그 이후 주무부처인 국토부는 공식 입장을 내지 않았다.

야권 등에서는 이를 근거로 정부의 방침이 확정되지 않았는데도 가덕신공항을 추진해서는 안 된다는 논리를 펴고 있었는데, 정 총리가 ‘국토부의 검증결과 수용’을 사실상 못 박은 것이다.

정 총리는 취임 1주년(1월 14일)을 맞아 부산·울산·경남지역 언론사 가운데 〈부산일보〉와 단독으로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국회에 제출된 ‘가덕도 신공항 건설 촉진 특별법’에 대해 “여야 의원들이 함께 참여해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정부는 동남권 신공항 건설이 국가적 목표와 지역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국토부는 검증위의 결과를 존중하고 면밀히 살펴보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면서 “이는 전문가들이 제기한 내용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들여다보겠다는 수준이지 결과 자체에 대한 반대의 의미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최근 본격화되고 있는 ‘부울경 메가시티’ 논의에 대해 “행정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현재의 행정구역에 안주하지 않고 ‘통합’이라는 더 나은 대안을 찾으려 부단히 애쓰는 지역의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고 지지의사를 밝혔다.

이어 “광역지방자치단체 통합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역 주민들의 동의와 적극적인 참여가 선행될 필요가 있다”면서 “자치단체 간 충분한 협의와 부울경 지역 주민들의 공감대 형성 등 통합을 위한 조건이 마련된다면 정부는 통합 절차 진행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충실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총리는 갈수록 심화되는 수도권 집중 문제와 관련, “정부는 수도권과 지방이 고르게 잘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한국판 뉴딜 총 160조 원 가운데 절반 수준인 약 75조 원을 지역에 투자하는 등 지역균형 뉴딜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총 25조 원 규모의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와 현재 24개인 규제자유특구의 신규 지정 등도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석호·김덕준 기자 psh21@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