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 안 나오는 게 이상하지"…'꿈의 직장' 카카오에 무슨 일이?

박정미 부산닷컴 기자 like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유서 안 나오는 게 이상하지"…'꿈의 직장' 카카오에 무슨 일이?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높은 연봉과 수평적 사내문화로 청년들 사이에서 '꿈의 직장'으로 불리는 카카오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걸까.

최근 카카오 직원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내용의 이 글은 현재 원문이 삭제됐지만 이후에도 '카카오의 인사평가는 살인입니다' 등의 글과 익명의 직원 인터뷰가 잇따라 언론에 등장하면서 카카오의 인사평가가 누리꾼으로부터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7일 블라인드에는 ‘안녕히’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가족에게 한없이 미안하고 미안하단 말밖에 못 하겠다”면서 “하지만 지금 삶은 지옥 그 자체야. 나는 편한 길을 찾아 떠나는 거니 너무 슬퍼하지 말고 빨리 잊어버리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글쓴이는 “나를 집요하게 괴롭힌 ○○○셀장, 나를 보면 싫은 척 팍팍 내고 파트장에겐 안 좋은 피드백만 골라서 하고 동료들에게 내 험담하던 셀장. 상위평가에도 썼지만 바뀌는 건 없고 ○○○셀장에게 내가 썼다는 걸 알려준 ○○○팀장. 지옥같은 회사생활을 만들어준 ○○○셀장 ○○○팀장” 등을 지목했다.

그는 이어 “회사 당신도 용서할 수 없다”면서 “톡테라스에 가서 울며불며 상담했지만 대수롭지 않다는 듯 쏘아붙이던 당신도 동료들이 감정을 담은 피드백에 평가와 인센티브를 그렇게 준 당신들도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내 죽음을 계기로 회사 안의 왕따 문제는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한 작성자는 “가족들이 이 유서를 방송사나 언론에 보내줬으면 좋겠다. 내 재산은 모두 가족에게 맡기되 퇴직금은 왕따 피해자 지원단체에 기부했으면 한다”는 심경도 덧붙였다.

블라인드에 올라온 카카오 인사평가 결과지. 블라인드에 올라온 카카오 인사평가 결과지.

해당 글은 얼마 뒤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또 지난 18일에도 카카오 직원으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카카오의 인사평가는 살인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카카오의 실상을 폭로했다. 작성자는 "다면평가를 하나 조직장은 참고만 할 뿐 본인이 원하는 대로 평가 결과를 산정할 수 있다"며 "조직장 눈 밖에 나면 그 순간부터 지옥이 시작된다"고 했다.

21일에는 익명을 요구한 30대 카카오 직원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꿈의 직장이 지옥이 될 줄 몰랐다"며 "회사에서 저를 괴롭히고 그에 가담한 상사와 동료들을 볼 때마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숨 쉬기가 힘들다"며 정신과에서 중증 우울증과 불면증 판정을 받았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매년 연말에 '그간 과제를 함께 진행한 동료들의 나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다. '어떤 동료들이 나를 평가할지'를 지정할 수 있으며, 지정하지 않을 경우 조직장이 임의로 정한다. 해당 평가는 연봉과 성과급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

동료평가에서는 △이 사람과 다시 함께 일하고 싶나요(함께 일하기 싫음, 상관 없음, 함께 일하고 싶음 중 택 1) △이 사람의 역량은 충분한가요(1~5점) 등을 묻는다.

블라인드 이용자인 한 카카오 직원은 '카카오 인사평가 시즌에 유서가 올라오는 이유'라는 글에서 평가지 일부 글을 공개하며 "유서가 안 나오는게 이상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해당 작성글의 댓글에는 "일 잘하고 말고와도 상관 없고 복불복"이라며 "해당 평가에 대한 후속조치 없이 숫자만 공개해 동료간 화합, 신뢰, 협업이 아닌 불신과 의심, 그리고 칼 끝을 겨누게끔 설계해 둔, 인간의 자존감을 바닥까지 떨어뜨려 짓밟는 잔인하고 악마같은 평가제도"라는 의견이 달렸다.

논란이 불거지자 카카오 측은 여러 매체를 통해 “유서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으며 전 직원 비상연락망을 통해 확인한 결과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 전원 무사한 상태”라고 전했다. 카카오 측은 또 “해당 글을 쓴 직원이 누구인지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라며 “회사 내 고충을 토로할 수 있는 다양한 창구가 있으니 시스템을 활용해 밝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직원 인사평가 문제에 대해서는 '리뷰대상과 같이 일하시겠습니까?'라는 항목이 있는 것은 맞지만 해당 문항은 인사평가제도 개선 시 피드백과 평가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직원들이 먼저 아이디어를 내 만든 문항이라고 설명하며 “평가 제도와 관련해 사내 의견 수렴 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반영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정미 부산닷컴 기자 likepea@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상쾌한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감철우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