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승철·황일두 교수, 제5회 ‘카길한림생명과학상’ 수상

배승철 부경대 국제교수, 뱀장어 종묘 생산·양식장 생균제 개발
황일두 포항공대 교수, 관다발 발달제어 통한 식물 생산성 조절 등 공로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배승철·황일두 교수, 제5회 ‘카길한림생명과학상’ 수상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왼쪽부터) 배승철 교수, 황일두 교수. 한림원 제공 (왼쪽부터) 배승철 교수, 황일두 교수. 한림원 제공

한국과학기술한림원(원장 한민구, 이하 한림원)과 카길애그리퓨리나문화재단(이사장 박용순, 이하 문화재단)은 ‘제5회 카길한림생명과학상’ 수상자로 배승철 부경대학교 FAO-세계수산대학 국제교수와 황일두 포항공과대학교 생명과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시상식은 23일 오후 4시 한림원회관(경기 성남)에서 개최됐다.

글로벌 동물영양 전문기업 ㈜카길애그리퓨리나가 후원하는 카길한림생명과학상은 농·수·축산학 분야에서의 탁월한 연구업적으로 해당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훌륭한 과학기술인을 발굴, 포상하고자 지난 2015년 제정됐다.

2019년도(제4회) 시상부터 수상자를 2명으로 확대했으며,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상금 각 2000만 원을 수여한다.

배승철 교수는 수산양식학 중 양식사료 영양학 전문가로서, 특히 뱀장어 인공종묘 생산을 위한 분야를 개척하고 친환경 고품질 배합사료 개발해 지속가능한 수산양식발전에 기여했다.

뱀장어 인공부화 및 실뱀장어 생산, 양식 사료에서 항생제를 대체하는 생균제 개발, 동물 체내 수은축적 저감 모델 제시 등이 대표적인 연구성과이며, 2003년 아시아인 최초로 세계양식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식물생화학 분야의 황일두 교수는 ‘물과 광합성 산물이 이동하는 관다발 발달제어 기작’, ‘식물 호르몬 간의 상호작용을 통한 식물 줄기세포의 활성 조절 기작’ 등을 세계 최초로 규명함으로써 한국 식물학 연구의 위상을 높였다.

특히 관다발 식물의 체관 발달에 관여하는 특정 단백질인 ‘줄기(JULGI)’를 발견해 토마토·감자·콩 등에 적용하고, 지능형 농장에 최적화된 바이오매스 생산용 작물로 개발함으로써 작물의 생산성 향상 및 최적화에 기여했다.

한민구 원장은 “코로나19 시대에 농·수·축산학 등 생명과학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는 가운데, 관련 분야의 우수한 과학자를 발굴해 시상하게 되었다”며 “두 명의 수상자가 이룩한 세계적인 연구업적이 인류의 보다 풍요로운 삶과 건강한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송현수 기자 songh@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상쾌한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감철우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