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가격 낙폭 축소… 부산 19주 만에 하락 폭 최저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3월 2주 아파트 가격 동향
"여전히 하락, 바닥신호 아냐"

사진은 부산진구 일대 전경. 연합뉴스 사진은 부산진구 일대 전경. 연합뉴스

매주 발표되는 주간 아파트 가격이 부산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하락 폭이 줄어들었다. 부산의 경우 이번 주 0.34% 하락해 19주 만에 낙폭이 가장 작었다. 다만 여전히 아파트 값은 떨어지고 있는 추세여서 시장상황이 나아졌다는 뜻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3월 둘째주 주간 아파트 가격’은 전국적으로 0.26% 떨어졌다. 특히 서울은 0.16% 하락해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하락률을 보였다. 특히 그동안 전국에서 가장 아파트 가격이 많이 떨어지던 세종이 이번주 0.11% 하락을 기록해 주목됐다.

한국부동산원은 “서울의 하락폭이 줄어든 이유는 시중 대출금리 인하 등 영향으로 급매물이 소진됐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여전히 매도자와 매수자간 가격 차이가 좁혀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 역시 지난주 0.46% 하락에서 이번주 0.34% 하락으로 낙폭이 축소됐다. 울산(-0.42%→-0.37%)과 경남(-0.22%→-0.12%)도 마찬가지다. 특히 부산은 지난해 10월 다섯번째주에 0.32% 하락한 이후 19주 만에 낙폭이 가장 작았다.

부산 구군별로 살펴보면 부산진구(-0.53%) 해운대(-0.52%) 연제(-0.51%) 영도(-0.37%) 금정(-0.33%) 등의 순으로 하락했다.

이영래 부동산서베이 대표는 “낙폭이 줄었다고 해도 여전히 떨어지고 있다”며 “가격이 바닥이라곤 할 수 없고 바닥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월에 아파트 거래량이 늘었지만 크게 증가한 수치는 아니고 특례보금자리론 등 대출 완화 정책이 영향을 미쳤다”며 “그동안 A지역이 많이 떨어졌다면 많이 하락하지 않은 B지역이 떨어지면서 앞으로도 통계상 하락추세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세 가격도 약세는 지속됐지만 하락 폭은 줄고 있다. 부산은 이번 주 전세가격이 0.45% 하락했다. 특히 남구(-0.87%)와 연제구(-0.84%), 해운대구(-0.70%)의 전세가격 하락폭이 여전히 컸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영산대 법학과, 印尼 이브라힘말랑주립대와 워크숍 개최

        영산대 법학과, 印尼 이브라힘말랑주립대와 워크숍 개최

      • 뉴스인뉴스

        한국수산자원공단, 기장군과 합동 소방훈련 실시

        한국수산자원공단, 기장군과 합동 소방훈련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