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안와사(안면신경마비) 초기치료가 중요해

김민서 양산당당한방병원 원장

정순형 선임기자 juns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구안와사(안면신경마비) 초기치료가 중요해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김민서 양산당당한방병원 원장 김민서 양산당당한방병원 원장

겨울철 빈번히 발병하는 구안와사. 이 질환은 추운 날씨의 영향뿐만 아니라 신경에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거나 대상포진, 과로, 스트레스, 감기를 심하게 앓고 난 후 체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바이러스가 침범해서도 발병할 수 있다.

안면마비 질환인 구안와사의 증상으로는 마비된 쪽의 눈이 제대로 감기지 않아서 눈물이 고이거나 흐리기도 하고, 반대로 눈물이 감소하는 경우도 있다. 입은 한쪽으로 돌아가서 먹을 때 불편함이 많으며, 소리에 민감해지는 청각 과민, 미각의 변화 등의 증상이 함께 나타나기도 한다. 이마나 콧등에 주름이 잡히지 않고 콧구멍에 힘이 들어가지 않으며 마음대로 표정을 지을 수 없다.

양산시 물금에 위치한 양산당당한방병원의 한방 내과전문의 김민서 원장은 “구안와사는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에 치료해야 얼굴이 삐뚤어진 상태가 지속되는 후유증을 남기지 않으면서 빨리 회복 가능하기 때문에 구안와사의 초기 증상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것이 좋다”라며 “안면 경련이나 안면근육이 굳어지고 둔한 느낌, 귀 뒷부분 통증, 두통과 뒷목 통증, 어지러움, 피로감 등 구안와사의 전조 증상을 예민하게 파악하여 구안와사 치료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말초 안면신경마비와 뇌졸중으로 인한 중추성 마비의 구분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양산당당한방병원 재활의학과 전문의 천대승 원장은 “구안와사는 치료 시기가 늦어지면 후유증이 계속 남을 수 있고 치료가 어려워질 수 있으므로 빠르게 한의원이나 병원에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안면 마비 질환인 만큼 타인의 시선에 대한 부담으로 스트레스가 많을 수 있는데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후유증 여부를 확인하면서 반드시 다 나을 때까지 치료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구안와사라고 하면 과거에는 고(高) 연령층 환자가 주를 이루었다. 하지만 요즘과 같은 겨울철에는 주로 실내 생활로 인해 활동량이 줄어들게 되었으며, 실내외 온도차가 커서 자율신경계가 교란돼 면역력이 떨어지게 되면서 학생이나 직장인에게도 발병하는 경우가 자주 있다. 특히 면역기능이 약한 출산 전후의 임산부와 산모는 더욱 주의해야 한다.

정순형 선임기자 junsh@busan.com / 도움말=김민서 양산당당한방병원 원장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김병준레다스흉부외과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태흥당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