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외대 부지 매각 또 유찰... 공공개발 문 열릴까

박혜랑 기자 ra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부산외대 부지 매각 또 유찰... 공공개발 문 열릴까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부산 남구 우암동 옛 부산외대 부지 부산일보DB 부산 남구 우암동 옛 부산외대 부지 부산일보DB

부산외대 우암동 부지 매각이 세 번이나 유찰되면서 공공 개발 가능성이 떠오르고 있다.

부산외대는 지난달 28일부터 '부산외대 우암동 캠퍼스 교육용 재산(토지·건물) 매각 공고(2차)'을 진행했다. 하지만 12일 오전 10시 입찰에서 참여자가 없어 유찰되고 말았다. 앞서 13만 2000㎡에 이르는 우암동 부지의 최저 입찰 예정액을 1150억 원으로 산정했다. 그러나 지난달 16일과 24일 이뤄진 1차 매각 공고와 재공고 모두 응찰자가 없어 유찰됐다. 이후 학교 측은 최저 입찰 예정금액을 1035억 원으로 낮추어 2차 매각 공고를 올렸으나 이마저도 유찰된 것이다.

학교 측은 18일까지 수의 계약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하지만 해당 부지는 절반 이상이 자연녹지 지역으로 구성돼 있어 용도 변경이 쉽지 않아 민간사업자가 뛰어들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이다. 설령 이번 수의 계약에 민간업자가 참여한다고 해도 부산시가 용도 변경을 해줄지 미지수이다. 이에 따라 학교 측이 공공개발에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LH 측은 이번 수의 계약에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다. 애초 LH는 부산시와 이 부지의 공공개발을 골자로 하는 업무 협약을 맺고, 이 사실을 학교에 알린 상태이다. 황태근 LH 전략기획팀장은 "해당 부지 개발이 지연돼 부산시와 LH가 나섰지만, 학교 측은 가치 산정을 최대한 높이려는 의도로 계속 재공고, 수의 계약 등을 진행하고 있는 것 같다”며 “ 부산시와 LH는 모든 준비를 마쳤고 학교 측의 결정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정상적인 매각 절차를 거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학교법인 성지학원 법인 사무국 서정학 사무국장은 “추후 방향에 대해서는 수의계약이 끝나 봐야 할 수 있다. 우리는 정상적인 매각 절차를 거치는 것 뿐이다"고 밝혔다. 박혜랑 기자 rang@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그랜드자연요양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부산수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