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판교밸리에 5G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구축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busan.com 기사추천 메일보내기
중기부, 판교밸리에 5G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구축
받는 분(send to)

이름(Name)

e-메일(E-mail)

보내는 분(from)

이름(Name)

e-메일(E-mail)

전하고 싶은 말
페이스북
트위터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 최초로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기부, 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담당한다. 이미지투데이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 최초로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기부, 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담당한다. 이미지투데이

중소벤처기업부는 23일 경기도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 국내 최초로 스타트업을 위한 5세대 이동통신(5G) 밀리미터파(28㎓) 테스트베드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 테스트베드는 엔터테인먼트‧실감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스타트업이 5G 분야 신시장‧신사업을 창출을 위해 밀리미터파(28㎓) 기반의 디바이스와 관련 부품 개발에 필요한 정합성 검증 등을 할 수 있는 곳이다.

테스트베드의 구축과 운영은 중기부, KT,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한다.

중기부는 기지국, 단말기 등 실증 장비를 구축하고 KT는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 제공과 기술 컨설팅을 수행한다. 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장비・시설 관리와 5G 관련 공모전·세미나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후 급성장한 비대면 산업으로 인해 초고속·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한 5G 밀리미터파의 필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지만 28기가 주파수의 국내 활용은 미흡한 상황이다.

이번 테스트베드 구축은 스타트업 중심의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자율주행,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 혁신과 확산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28㎓는 주파수 파장이 1㎜~1㎝의 고주파로 4G(LTE) 보다 20배 빠른 속도로 AR·VR, 자율주행, 디지털트윈 등 4차 산업혁명 응용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신현삼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센터장은 "이번 밀리미터파 환경 인프라 구축에 많은 스타트업들이 관심을 보였다“며 ”다양한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서비스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 부산일보(www.busa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닥터 Q

부산일보가 선정한 건강상담사

상쾌한병원

썸네일 더보기

톡한방

부산일보가 선정한 디지털 한방병원

감철우한의원

썸네일 더보기

가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