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의원·손혜원 의원, 국감장에 개량한복 입고 나타난 이유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김수민 의원·손혜원 의원, 국감장에 개량한복 입고 나타난 이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이 16일 국감장에 한복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화려한 금박 장식의 검은색 저고리와 짙은 분홍색 치마로 이뤄진 개량한복을 입고 머리 장식까지 한 김수민 의원은 정재숙 문화재청장을 상대로 한복의 대중적 확산을 위한 질의에 나섰다.

유명 디자이너 출신인 손 의원 역시 검은색 바탕에 하얀 깃을 단 한복을 입고 국감장에 나왔다. 현대적인 정장을 연상시키는 패션 개량한복이었다.

파격적인 '한복 국감'은 안민석 문체위원장의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

안 위원장은 문화재청 국감을 앞두고 특별히 한복 착용을 권장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감을 시작하기에 앞서 "약탈 문화재 환수 협상 때 입었던 두루마기를 입으려다 못 했다"며 "우리나라의 귀한 전통 의상을 입는 데도 용기가 필요하더라"고 언급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