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김경태 교수팀, 식물 생장과 노화 결정하는 '스위치 유전자' 발견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식물학 분야 권위 학술지 '뉴 파이톨로지스트' 10월호 게재

(왼쪽부터) 김경태 동아대 분자유전공학과 교수, 전상은 박사, 황지영 박사. 동아대학교 제공.

김경태 동아대 분자유전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우혜련 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식물 기관에서 생장과정을 지속할지, 노화과정으로 진행할지 결정하는 스위치 유전자의 기능'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애기장대 잎의 성장과 노화를 중재하는 PLATZ 전사율(ORESARA15, a PLATZ transcription factor, mediates leaf growth and senescence in Arabidopsis)'이라는 제목의 김 교수팀 논문이 식물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학술지인 '뉴 파이톨로지스트(New Phytologist, 인용지수 7.433)' 10월호에 게재됐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김 교수가 교신저자로, 전상은 박사(리서치 펠로우)와 황지영 박사(학문후속세대 박사후 연구원)가 각각 제1저자와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농촌진흥청 '우장춘프로젝트'와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에서 김 교수팀은 'ORESARA15' 유전자가 지속적으로 발현하면 세포 증식을 촉진, 노화과정을 획기적으로 억제하는 '스위치'로 작용한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혔다.

이는 식물 잎 기관에서 시간적으로 분리된 두 발달단계인 '생장과정'과 '노화과정' 간의 분자적 연결고리를 찾았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김 교수는 "생명체의 생장과 성숙과정, 노화, 죽음은 인류의 지속적인 관심사였지만 이들 단계를 동시에 제어하는 유전적 스위치에 대해서는 규명된 게 거의 없다"며 "이번 연구가 작물의 생장과 노화를 동시에 조절해 품질 향상 및 생산량 증대 등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지난 5월 한국식물생명공학회 농우기술상을 수상했으며, 식물생명공학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며 국내외 SCI학술지 편집자로도 활동하고 있다.

디지털본부  news@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대 김선호 부총장,  대학 발전기금 기탁

        동의대 김선호 부총장, 대학 발전기금 기탁

      • 뉴스인뉴스

        부산환경공단 등 부산 5개 공사공단 ‘ESG 협의체’ 발족

        부산환경공단 등 부산 5개 공사공단 ‘ESG 협의체’ 발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