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과거 부산에는 무려 7개의 놀이공원이 있었다

장은미 기자 mimi@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은 작년 12월 '광안비치랜드'의 최종 철거로 놀이공원 0개의 도시가 되었다. 1973년부터 부산에 놀이공원이 생기기 시작했으며 금강공원, 초읍, 영도, 서면 등 곳곳에서 불을 밝혀주고 있었다. 자, 이제 <부산 역대 놀이공원 모음집>을 보며 추억을 소환해보자!


부산 롯데월드 스카이프라자(1996년 2월 개장~1999년 5월 폐장)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서면점) 9~12층을 개조해 만든 실내 놀이공원으로 심각한 진동과 잦은 정전 등으로 시민들 사이에 '위험하다'라는 인식이 확대되면서 개장 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태종대 자유랜드(1988년 5월 개장~2008년 5월 폐장)

태종대 유원지에 있던 놀이공원으로 지형상 해풍으로 인해 놀이시설이 많이 부식됐고 계약 만료 기간도 겹쳐 폐장했다고 한다. 현재는 시민휴식공간과 주차장으로 탈바꿈했다.


영도 월드카니발 2007(2007년 7월~8월)

최대 규모의 이동식 테마공원으로 40여 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되었으나 놀이기구 추락사고로 일가족 5명이 목숨을 잃고 곧바로 폐장하게 되었다.


초읍 어린이대공원 놀이동산(1989년 1월~2011년 3월 폐장)

부산 나들이 1순위, 연간 70만 명이 이용할 만큼 인기가 많았으나 20년이 지나 놀이시설이 노후화되면서 안정성 문제로 결국 폐장하게 되었다.


광안리 미월드(2004년 4월 개장~2013년 6월 폐장)

광안리해수욕장과 가까워 접근성이 좋았던 놀이공원은 주민들의 소음 민원 때문에 10년도 채 운영되지 못하고 문을 닫게 되었다. 놀이기구 탈 때 조용히 탈 수 있도록 마스크까지 나눠줄 정도였다고...


금강공원 놀이시설(1973년 6월 개장~2013년 6월 폐장)

케이블카, 놀이시설, 동물원, 식물원 '4종 세트'를 갖추며 국내 최고의 유원지로 1980년대까지 전성기를 누렸지만, 시설이 점점 낙후되고 대형 놀이공원이 들어서자 2000년대 이후 쇠퇴의 길을 걷게 되었다.


광안비치랜드(2004년 개장~2019년 12월 폐장)

광안리 바이킹으로 유명했던 놀이시설이 가장 최근에 최종 철거됐다. 작은 규모였지만 광안리해수욕장과 가까워 많은 사람이 찾는 '핫플(핫플레이스)'이었기에 아쉬운 목소리가 컸다.


오시리아테마파크(2021년 완공 예정)

과거 부산은 아니지만 놀이공원 0개의 도시 부산에 잠실 롯데월드의 3배가 넘는 규모인 테마파크가 생긴다니 너무 기쁜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다시 부산에서 놀이기구 탈 날만을 기다려 보자.


장은미 부산닷컴 기자 mimi@busan.com


장은미 기자 mimi@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