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축산시설, 더 스마트하고 깨끗하게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경남의 축산시설이 스마트하고 깨끗해질 전망이다. 경남도는 축산농가 생산비 절감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스마트 융복합 확산사업’ 신청을 내년 2월 11일까지 받는다고 28일 밝혔다.

도, 85억 투입 스마트 기반 조성
내년 2월 11일까지 사업신청 접수

축산 스마트융복합 확산사업은 현대화된 축사 내 온·습도, 환기 등을 조절하는 장비와 사료자동급이기, 음수관리기 등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시설을 설치하거나 교체하는 비용을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축산업 허가를 받은 한우, 양돈, 양계, 낙농, 오리농가, 사슴(등록), 곤충(신고), 양봉(등록)농가다. 농가당 신청 사업비는 최대 15억 원으로 국비 30%, 융자 50%, 자부담 20%로 사육규모에 따라 차등 산정된다. 경남도가 확보한 예산 85억 원 내에서 농가별 사업 준비여부, 전산기록, 사업 지속성 등을 기준으로 선정한다. 이미 악취 관련 설비를 설치했거나 설치 예정 농가를 우선 지원한다.

경남도는 대상자 선정을 위해 올 10월부터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104개 농가에 컨설팅을 실시하고 59개 농가를 예비사업자로 선정한 상태다.

양진윤 경남도 축산과장은 “사업예산을 지난해 대비 42% 증액해 확보한 만큼 많은 농가들이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스마트 기술이 도입된 축사는 자동화 시설이 모은 가축 건강 상태, 축사 내 환경정보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사료 급여량과 노동력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길수 기자 kks66@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