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면초가’ 몰리는 이준석, 대선 길목 ‘계륵’ 위기(종합)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바라보는 당내 시선이 차가워지는 양상이다. 이 대표가 사실상 옹립한 것으로 여겨지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마저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 대표가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고 내부를 향해 쓴소리하는 모습을 두고 김 위원장이 더 방치할 수 없는 ‘악재’로 평가해 단속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수습에 성공할 경우 선대위 장악력을 한층 높일 수 있는 기회로 판단, 김 위원장이 적극적인 개입을 시작했다는 관측도 있다.

김 위원장은 28일 보도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 대표가 즉흥적인 반응을 보이지 말고, 당의 최고 책임자로서 조금 더 참을성이 있었다면 불상사가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며 “리더는 이것저것 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이 대표를 직격했다. 조수진 최고위원과 갈등 상황에서 스스로 선대위 직을 던진 것에 대한 비판이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은 이 대표의 정치 생명과도 연관돼 있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와 윤 후보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다르지 않으니 비판을 멈추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당 안팎 시선 갈수록 차가워져
“리더는 모두 포용할 수 있어야”
김종인 위원장도 ‘경고’ 메시지
내일 윤리위 ‘국면 전환’ 분기점
조수진 등 징계 여부에 행보 달려

이 대표는 즉각적으로 반박하지 않고 한발 물러서며 숨을 고르는 모습이다. 그는 이날 라디오방송 인터뷰에서 “제가 선대위를 개편해야 한다고 이야기한 것이 선거에서 이기고자 한 이야기이지 선거에 지고자 하는 이야기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김 위원장이 이번 주 내로 (선대위에)큰 변화가 있을 거다 정도로만 제게 공유를 했다”고 소개하며 선대위 개편에 대해 김 위원장과 소통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책임론도 이 대표에게 부담으로 작용했다는 관측이다. 조경태 의원은 “당을 이끄는 최고 책임자인 당 대표가 무조건 공격성의 발언을 할 것이 아니라 당원들과 의원들이 우려하는 부분에 대해 되짚어 봐야 한다”고 밝혔고, 나경원 전 의원은 “지금은 다른 분들은 다 수면 아래로 가서 후보만 빛나게 해드려야 할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장은 이 대표가 정면충돌을 피하는 모습이지만 여전히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과의 관계 설정에서는 강경한 터라 내홍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로선 이 대표가 선대위에 재합류할 가능성도 크지 않다. 국민의힘에서 이 대표만큼 2030세대에 소구력이 있는 정치인이 없다는 점에서 이 대표가 쉽게 물러설 이유도 많지 않다. 조급한 쪽은 윤 후보라는 말이다. 한 초선 의원은 “이 대표의 정치적 자산이 가장 필요한 사람은 윤 후보”라고 했다.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에 “후보가 직접 나서서 갈등 관리를 하시기 바란다. 더 악화시키면 선거가 어려워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30일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이번 내홍 사태의 중대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윤리위는 이날 이 대표에 대한 ‘항명 논란’을 빚은 조수진 최고위원을 비롯해 김용남 선대위 상임공보특보, 이경민 서울시당 부대변인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대표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에 따라 이 대표 행보가 달라질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를 향해 성 관련 의혹이 제기된 것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이 대표에 대해 전날(27일) ‘성 상납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표는 당 대표실 명의 공지를 통해 “사실이 아니다”며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지형 기자 oasis@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