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마다 전 직원 신규 채용… 흔들리는 공공의료 컨트롤타워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역 공공의료 컨트롤타워인 ‘부산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직원 전원에 대한 채용 절차가 다시 진행됐다. 2년마다 신규 채용이 반복되다 보니 지원단은 조직 안정성이 무너져 공공의료 중추 기구로서의 역할 수행에 어려움을 겪는 모습이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부산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지난 3일부터 책임연구원 등 전 직원 9명에 대한 신규 채용 절차가 진행돼, 최근 선발이 마무리됐다. 기존 직원들은 가산점을 받기 때문에 대부분 다시 채용됐지만, 신규 채용이라는 형식 때문에 무기계약직 전환은 또 무산됐다. 이 과정에서 불안한 처우 등에 실망한 기존 연구원이 일부 이탈했으며, 입사 3개월 된 직원이 다시 면접을 보고 재채용되는 일도 벌어졌다. 2015년 설립된 지원단은 2년마다 일괄 신규 채용을 반복했고, 그때마다 연구원이 그만두는 상황이 빚어졌다.

부산시공공보건의료지원단 직원
무기계약직 전환 이번에도 무산
조직 안정성 무너지고 고용 불안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은 지역 공공보건의료 계획과 정책 수립, 현황 모니터링과 지역 네트워크 구축을 담당하는 조직이다. 기존 행정기관은 보건의료에 대한 전문성이 부족한 만큼 부산시를 대신해 지역 공공의료 방향성을 그리는 역할을 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지원단 역할은 더욱 강조되는 추세다.

그러나 업무의 중요성에 비해 법적 지위는 매우 불안하다. 애초 시는 감염병관리지원단과 공공보건의료지원단을 통합해 시민건강재단을 만들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의 출자기관이 많다는 행안부 지적으로 이 계획은 중단됐고, 지원단은 지위가 모호한 조직으로 출범했다. 명확한 운영 주체도 없어, 시는 2년마다 부산의료원과 부산대에 번갈아 위탁운영을 맡겨 왔고, 그때마다 신규 채용 절차가 진행됐다. 그나마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올 10월 부산의료원은 지원단 운영을 계속 맡기로 시와 합의를 이뤘다.

하지만 정작 조직 안정화의 핵심인 직원들의 고용 안정화는 실질적으로 개선된 것이 없다. 부산의료원은 지원단 직원의 무기계약직 전환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의료원이 형식적인 운영 주체이지만, 실질적으론 지원단은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반면 무기계약직이 된 상태에서 지원단에 대한 부산시나 정부의 지원이 끊길 경우 부산의료원이 직원들을 책임져야 하는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시는 부산의료원과 계속 협의를 이어나가 고용 안정을 실현하겠다는 입장이다. 2년 뒤엔 신규 채용 없이 업무가 이어져 무기계약직 전환이 이뤄지도록 부산의료원을 설득하겠다는 뜻이다. 장기적으론 시민건강재단 설립을 성사시켜 근본적으로 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도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원단의 중요성은 깊게 공감하며, 조직 안정화를 추진하고 있는 과정이다”고 말했다.

지원단 직원들 입장에서는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면서 회의감을 느낄 수밖에 없는 구조이다. 특히 고용 안정과 관련해 명확한 계획이 없다 보니 조직 안정화는 상당 기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사회복지연대 김경일 사무국장은 “지원단 직원들은 전문성을 갖춘 석박사 이상의 자원들로 사명감으로 일하는데, 의욕을 떨어뜨리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며 “장기적으론 시민건강재단을 추진하더라도 당장은 조직의 안정화를 이뤄 공공의료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백상 기자 k103@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