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조 규모 ‘부산항 진해신항 1단계’ 예타 통과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총 사업비 7조 9208억 원 규모의 초대형 국책사업인 ‘부산항 진해신항(1단계)개발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문턱을 넘었다.

해양수산부는 부산항을 글로벌 물류거점 허브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추진 중인 ‘부산항 진해신항(1단계) 개발사업’이 28일 오후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15면

2032년까지 컨부두 9선석 개발
전 영역 완전 자동화 시스템 도입
세계 톱3 허브항만 발돋움 전망

해수부가 올해 2월에 ‘부산항 진해신항 개발사업’에 대한 예타를 재신청한 후 10개월여 만에 통과한 것이다. 부산항 진해신항(제2신항)은 대형선박이 접안할 수 있도록 기존의 항만부두에 비해 수심(23m)과 용량(길이 400m, 폭 800m) 등이 모두 커진 초대형 터미널로 건설되며, 대내외 여건 등을 고려해 단계별로 항만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기존 부산항 신항은 수심 17m에 길이 350m, 폭 600m이다.

2029년 3선석 우선 개장을 목표로 추진되는 진해신항 1단계 개발사업은 총사업비 7조 9208억 원(재정 2조 7988억 원, 민자 5조 1220억 원)을 투입해 대규모 컨테이너 부두 9선석(2029년 3선석, 2032년 6선석), 방파제 1.4km, 호안 8.1km 등의 규모로 추진된다.

1단계 사업이 정상 추진될 경우 2032년에는 부산항에서 연간 총 3200만 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분)를 처리할 수 있게 되는 등 부산항은 ‘세계 톱3(TOP3) 스마트 허브항만’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부산항은 약 8만 3000여 명이라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동남권 메가시티의 견인차로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또 컨테이너 부두의 모든 영역에 완전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항만이용 효율성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는 내년 예산으로 진해신항 착수 소요예산 145억 원을 확보했다. 내년 기초조사용역을 시작으로 2023년에 진해신항 1단계 개발사업을 착공해 2031년까지 1단계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부산항 진해신항 개발사업’과 관련, 당초 ‘제2차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반영된 컨테이너 부두 전체 15선석 중 9선석을 1단계로 우선 개발하고, 나머지 6선석은 장래 수요를 감안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송현수 기자 songh@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