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운 척추 수술, 양방향 내시경술로 위험·고통 줄인다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닥터큐 전문의를 만나다] 부산고려병원


부산고려병원 최승현 척추내시경센터장이 척추 질환의 원인과 치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부산고려병원 제공 부산고려병원 최승현 척추내시경센터장이 척추 질환의 원인과 치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부산고려병원 제공

척추는 우리 몸의 기둥이면서 신경 통로로써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이다. 하지만 척추 질환은 일생에 한번이라도 앓지 않는 사람이 없을 만큼 흔한 질환이다.

중년기에 들어서면 추간판 탈출증(디스크), 척추관 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척추측만증 등 다양한 척추 질환을 앓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많은 이들이 허리나 엉치, 다리 통증이나 저림, 감각 저하 등의 증상에 시달리면서도 최대한 참다가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만성화되고 나서야 병원을 찾아 물리치료나 통증주사 치료를 경우가 적지 않다.

척추질환은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뜨리기 때문에 통증을 발생시키는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부산고려병원 척추센터 최승현 척추내시경센터장(정형외과 전문의)은 “척추질환은 약물, 물리치료, 신경 차단술, 신경성형술, 고주파 수핵감압술 등 비수술적 방법을 통해 대부분 잘 낫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MRI 검사 결과 신경 압박이 심하고 통증이 줄어들지 않는 경우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존 척추 수술 과정에서 절개 부위 커 피부·근육 손상 심하고 출혈 많이 발생해 환자들 기피

양방향 척추 내시경술 적용 땐 절개 없이 작은 구멍으로 수술 가능해 출혈 위험 적고 회복 빨라


척추 수술은 절개 부위가 커서 피부나 근육 등의 정상 조직 손상이 심한데다 출혈도 많이 발생해 환자와 보호자는 물론 의사로서도 부담스러운 수술로 꼽힌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는 퇴행성 척추 질환은 비수술 치료로는 개선이 어렵다. 하지만 고혈압, 당뇨 등의 만성질환이 있거나 고령의 환자들은 후유증을 우려해 수술을 기피하거나 가급적 수술 시기를 최대한 늦추려고 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 같은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이 바로 양방향 척추 내시경술(UBE, Unilateral Biportal Endoscopy)이다. 1cm 이하의 작은 구멍 두 개를 낸 뒤 한쪽에는 20-30배 확대돼 보이는 내시경 카메라를, 다른 쪽에는 수술기구를 삽입해 수술을 진행하는데, 기존 방식처럼 절개를 크게 하지 않아도 시야를 크고 넓게 확보할 수 있다. 신경이 눌린 부위의 조직을 확실하게 제거할 수 있는 데다 피부 및 근육 등의 조직 손상이 거의 없어 수혈을 하는 경우도 드물어 환자의 위험 부담을 줄였다.

대표적으로 위 척추뼈가 아래 척추뼈보다 배 쪽으로 밀려나가면서 허리 통증과 다리 저림을 일으키는 척추전방전위증의 경우 수술 부위 절개에 더해 척추뼈와 척추뼈를 고정시키는 나사못 고정술까지 받아야 하는 경우도 많아 환자들에게 기피 수술로 꼽혀 왔다. 하지만 양방향 척추 내시경술을 적용하면 피부와 근육 손상이 거의 없고 출혈이 적어 위험 부담이 적은 데다 다음날부터 일상생활이 가능할 만큼 입원 기간도 줄일 수 있다.

이에 더해 척추 구조에 중요한 근육을 최대한 보존하기 때문에 척추를 약하게 만들 가능성이 적어 척추의 퇴행성 변화도 늦출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최 센터장은 “양방향 척추 내시경술은 숙련된 의사가 아니면 치료 후에도 통증이 계속 남을 수 있기 때문에 숙련도가 높은 전문의에게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