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코드 부산] 부산 학원계의 전설, 부산학원 '1타강사'들의 근황은?

서유리 기자 yool@busan.com , 남형욱 기자 thoth@busan.com , 이지민 에디터 mingmini@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금은 사라진 부산 추억의 장소를 다시 기록하는 ‘레코드 부산’. 그때 그 사람을 만나, 추억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요즘은 ‘학원가’ 하면 흔히 서울 강남구 대치동을 떠올리죠. 2000년대 이전만 해도 부산 역시 서울 못지않게 학원가가 성행한 곳이었는데요.

그중에서도 부산진구 범천동에 있었던 ‘부산학원’은 부산의 대표적인 대형 학원이었습니다. 부산학원은 서울대 130여 명 합격, 상위권 대학 1000여 명 합격 등의 무수한 합격 신화를 써 내려간 곳이기도 한데요. 수강생 수도 많게는 3만여 명에 이를 정도로, 당시 부산에서 가장 많은 수강생을 거느린 학원이었습니다.

당시 부산학원은 화려한 강사진으로도 유명했는데요. 과목마다 '1타강사(학원에서 가장 인기 있는 강사)'들이 포진돼 있었습니다. 특히 국어 김광휘, 영어 옥진수, 수학 박영돈·김수석 등 유명 강사의 수업은 열렸다 하면, 금세 마감되기 일쑤였습니다.

레코드 부산 일곱 번째 주제는 '추억의 학원'인데요. 부산학원의 1타강사 출신이자 부산 학원계의 살아있는 전설, 김광휘·옥진수 씨를 만나 그 시절 부산의 학원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김 씨는 1974년 부산학원의 전신인 범일학원 때부터 이 학원과 인연을 맺었는데요. 부산학원이 새 출발을 한 1977년부터 함께하다, 1982년엔 서울의 유명 학원으로 스카우트되었습니다. 그러다 1990년에 다시 부산학원으로 내려와 이후 단과반 부원장을 맡았습니다. 2000년에는 부산의 또 다른 인기 강사, 영어과목의 현광식 씨와 함께 '현광학원'을 세우기도 했습니다. 또 서울 종로학원의 브랜드를 따와 부산 종로학원을 운영하기도 했죠. 이후 은퇴했지만, 제자들의 부탁으로 요즘에도 소소하게 강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옥 씨는 부산학원 초창기에 강사진으로 합류했습니다. 몇 년 뒤 서면 제일학원으로 옮겼다가, 전두환 정권의 7.30 교육개혁조치 이후 다시 부산학원에 복귀합니다. 4~5년 뒤에는 다시 나가 서면문리학원, 한샘학원 등을 거쳐 소수 정예 학원인 성문학원을 차리게 되죠. 현재도 성문학원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김 씨와 옥 씨는 현역 시절 '1타 강사'가 될 수 있었던 비법도 귀띔했는데요. 자세한 이야기는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레코드 부산'은 <부산일보> 유튜브 채널에서도 만날 수 있습니다.

※본 기획물은 정부광고 수수료로 조성된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출연=남형욱·서유리 기자

그래픽=이지민 에디터



서유리 기자 yool@busan.com , 남형욱 기자 thoth@busan.com , 이지민 에디터 mingmini@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