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내년까지 아·태지역에서 50편 이상 신규 제작”(종합)

남유정 기자 honeybe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싱가포르 ‘콘텐츠 쇼케이스’ 행사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팀과 캐릭터 미키 마우스, ‘카지노’ 팀(왼쪽부터)이 지난달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제공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팀과 캐릭터 미키 마우스, ‘카지노’ 팀(왼쪽부터)이 지난달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제공

루크 강 아태지역 총괄 사장

로컬 스토리텔링 중요성 강조

공개 라인업 K콘텐츠 13편

“디즈니 향후 100년 중심축”



“K콘텐츠 등 아시아태평양지역(APAC)의 이야기는 디즈니의 향후 백년대계를 준비하는 중심축이 될 것입니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지난달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이렇게 밝혔다. 1923년 만화 스튜디오로 출발해 내년 100주년을 맞는 디즈니가 미래를 이끌 주요 동력 중 하나로 K콘텐츠와 아태지역을 꼽은 것이다.


■“K콘텐츠에 주목…로컬 콘텐츠 투자”

지난달 30일과 1일 열린 행사에는 한국·일본·인도네시아·호주·뉴질랜드 등에서 온 400여 개 매체가 참석했다.

첫날 기조연설에 나선 루크 강은 로컬 콘텐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K드라마, 일본 애니메이션, 인도네시아 로맨틱 코미디와 호러 장르처럼 현지 시청자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로컬 스토리텔링에 주목하고 있다”며 “더 많은 지역적 특수성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즈니의 대표 캐릭터인 미키 마우스와 루크 강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이 지난달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드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아태지역 제공 디즈니의 대표 캐릭터인 미키 마우스와 루크 강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총괄 사장이 지난달 30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드에서 열린 디즈니 콘텐츠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아태지역 제공

디즈니는 내년까지 APAC에서 신규 콘텐츠를 50편 이상 제작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라인업 가운데 한국 콘텐츠는 13편에 달한다. 루크 강은 “한국 콘텐츠는 신규 가입자를 많이 끌어들이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고 했다.

라인업에는 이달 공개 예정인 ‘커넥트’와 ‘카지노’ 등이 포함됐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무빙’, 국제 마약밀매 조직을 잡기 위해 잠입 수사를 하는 ‘최악의 악’ 등도 시청자를 찾는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여정을 담은 음악 다큐멘터리 ‘BTS 모뉴먼트: 비욘드 더 스타’와 제이홉 솔로 앨범 준비 과정이 담긴 음악 다큐멘터리도 준비됐다. ‘형사록’ ‘사운드트랙’ ‘더 존’ 등 시즌2도 공개된다.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스틸 컷. 디즈니플러스 제공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스틸 컷. 디즈니플러스 제공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카지노’ 스틸 컷. 디즈니플러스 제공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카지노’ 스틸 컷. 디즈니플러스 제공
디즈니플러스 ‘최악의 악’ 스틸 컷. 디즈니플러스 제공 디즈니플러스 ‘최악의 악’ 스틸 컷. 디즈니플러스 제공

글로벌 영화와 시리즈 라인업에서도 한국 배우와 한국계 감독의 이름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었다. 박서준이 출연하는 영화 ‘더 마블스’는 내년 7월 개봉 예정이다. 이정재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애콜라이트’에 출연한다. 픽사 장편 애니메이션 ‘엘리멘탈’을 제작 중인 피터 손 감독은 “1970년대 초 미국으로 건너온 한국인 부모님을 모티브로 한 영화”라고 소개했다.


한국계 피터 손 감독이 제작하고 있는 픽사 장편 애니메이션 ‘엘리멘탈’ 캐릭터들.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제공 한국계 피터 손 감독이 제작하고 있는 픽사 장편 애니메이션 ‘엘리멘탈’ 캐릭터들.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제공

■기대작 ‘커넥트’·‘카지노’ 팀 현지 간담회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팀이 1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커넥트’ 기자간담회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작품의 메가폰을 잡은 일본의 미이케 타카시 감독(맨 왼쪽)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제공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커넥트’ 팀이 1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커넥트’ 기자간담회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 작품의 메가폰을 잡은 일본의 미이케 타카시 감독(맨 왼쪽)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 월트디즈니컴퍼니 아태지역 제공

이번 행사에는 글로벌 라인업에 포함된 한국 작품 ‘커넥트’와 ‘카지노’ 팀도 함께 했다. ‘커넥트’의 미이케 타카시 감독과 배우 정해인, 고경표, 김혜준은 1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촬영 뒷이야기를 나눴다. 이 작품으로 한국 제작사·배우들과 처음 협업한 감독은 “한국 작품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실제로 해보니 배우들의 열정과 힘이 대단하다는 걸 느꼈다”고 말했다.

‘불멸’의 몸을 가진 주인공 동수로 변신한 정해인은 “감독님과 같은 곳을 보면서 같은 목표를 갖고 함께 작품을 만든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고 했다. 그는 “컴퓨터 그래픽(CG) 연기나 안대를 끼고 액션 연기를 하는 게 쉽진 않았다”며 “캐릭터는 영웅적인 면모보단 외로움과 고독을 가진 인물이라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카지노’ 팀이 무대에 올라 작품 이야기를 들려줬다. 영화 ‘범죄도시’를 선보였던 강윤성 감독은 이번 작품으로 첫 시리즈물 연출에 도전했다. 강 감독은 “영화와 시리즈의 호흡이 달라서 처음에 두렵기도 했다”며 “시리즈물에선 다음 회차를 보게 만드는 요소도 중요하더라”고 말했다. 감독은 “액션을 위한 액션을 하는 게 아니라 이야기를 진짜로 보이게 하는 게 목표였다”고 설명했다.

배우 최민식은 이 작품으로 25년 만에 드라마 복귀 시동을 건다. 강 감독은 “우리 작품의 주인공을 최민식 배우만큼 잘할 수 있는 배우가 없을 것 같았다”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연기 호흡을 맞춘 이동휘는 “학창시절부터 롤모델로 생각했던 최민식 선배와 함께 하니까 ‘민식 앓이’를 하게 되더라”고 했고, 허성태는 “저의 배우 생활 첫 시작이 최민식 선배였다. 이번 작품에서 만나 제 이름을 불러주셨을 때 너무 행복했다”고 해 주목을 받았다.

싱가포르=남유정 기자


남유정 기자 honeybe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