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2호기 수명 연장 막아야 부산 시민 생명 연장”

나웅기 기자 wonggy@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폐기장 반대 범시민운동본부 발족
“영구화될 고준위 핵폐기장 저지”

21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부산지역 139개 시민단체가 모여 '부산 고리2호기 수명 연장·핵폐기장 반대 범시민운동본부'를 발족했다. 김종진 기자 kjj1761@ 21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부산지역 139개 시민단체가 모여 '부산 고리2호기 수명 연장·핵폐기장 반대 범시민운동본부'를 발족했다. 김종진 기자 kjj1761@

부산 기장군 고리2호기 수명 연장과 핵폐기장에 반대하는 부산의 시민단체들이 한데 모여 범시민운동본부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부산환경운동연합 등 부산지역 139개 단체가 포함된 ‘부산고리2호기 수명 연장·핵폐기장 반대 범시민운동본부’는 21일 오후 2시 부산시청 광장에서 발족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는 범시민운동본부 대표단 연대 발언을 시작으로 발족 선언문 낭독과 퍼포먼스에 이어 거리 행진 후 마무리됐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정치적 성향과 성별을 가리지 않고 ‘부산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하는 모든 단체와 시민’이 모여 구성됐다. 운동본부에 함께한 시민들과 단체는 고리2호기 수명 연장과 핵폐기장을 저지하고 안전과 미래가 있는 도시를 함께 만들어 가자는 대의적인 목표에 뜻을 모았다.


고리 2호기 전경. 부산일보DB 고리 2호기 전경. 부산일보DB

이들은 “부울경 지역은 노후 원전과 영구적인 핵폐기장까지 떠안게 되는 풍전등화의 상황”이라며 “고리2호기 수명이 연장되지 않아야 부산 시민의 생명이 연장된다. 미래는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선택하는 것이기에 부산 시민이 이를 저지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고 말했다. 또 ”핵발전소가 노후화될수록 사고위험은 커지고 지역의 불안도 커진다”며 “생명은 기능적이고 도구적인 것이 아니고 존재 그 자체로 빛나는 가치다. 어떤 경우에도 절대 안전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정치권의 적극적인 행동도 촉구했다. 단체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미래의 비전이자 최고의 정치”라며 “고리2호기 수명 연장과 영구화될 고준위 핵폐기장 계획은 반드시 막아 내야 한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도 함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부산고리2호기 수명 연장·핵폐기장 반대 범시민운동본부’는 지난달 26일부터 부산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서명운동에 돌입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다음달 11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12주년을 맞아 인간 띠 행사, 토론회 등 ‘안전한 도시를 위한 전국 시민대행진’도 계획하고 있다.


나웅기 기자 wonggy@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