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문 정부 통계 조작, 공산독재서나 볼 범죄” 맹공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윤재옥 원내대표 “충격적인 국기 문란”
박대출 “협박·제보 은폐 등 책임 물어야”

국민의힘 김기현(오른쪽)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오른쪽)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에도 ‘문재인 정부 통계 조작’ 의혹과 관련, “공산독재 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범죄”라며 맹공을 가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너무나 충격적인 국기문란”이라며 “이런 불법과 불의를 저질러 놓고도 문재인 정부 관계자들은 통계 조작이 아니라 감사 조작이라고 우기고 있다. 후안무치하다”고 비난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부가 벌인 통계 조작은 한마디로 ‘통 큰 조작’”이라며 직권남용·업무방해·통계법 위반은 물론, 협박·제보 은폐 등 모든 범죄 행위에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성동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통계를 조작했다는 것은 국정을 조작했다는 것과 동의어다. 학교로 치면 성적 조작, 회사로 치면 분식회계”라며 “통계 조작은 아르헨티나 같은 포퓰리즘 국가, 과거 공산독재 국가에서나 볼 수 있는 범죄”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전날 문 전 대통령이 자신의 집권 기간 고용률이 사상 최고였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유한 것을 두고 “불리한 내용은 빼놓고 유리한 통계만 편향적으로 나열된 보고서”라고 비판하면서 문 전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통계청장 출신인 유경준 의원 역시 해당 보고서에 대해 “이 또한 조작된 통계를 ‘복붙’(복사·붙여넣기)한 것에 불과하다”면서 “(보고서에서)노동소득분배율이 크게 증가했다며 자화자찬하고 있는데, 이는 소득주도성장 설계자인 홍장표 전 수석이 비판했던 한국은행 지표”라고 지적했다.


전창훈 기자 jc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대 김선호 부총장,  대학 발전기금 기탁

        동의대 김선호 부총장, 대학 발전기금 기탁

      • 뉴스인뉴스

        부산환경공단 등 부산 5개 공사공단 ‘ESG 협의체’ 발족

        부산환경공단 등 부산 5개 공사공단 ‘ESG 협의체’ 발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