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尹, 엑스포 유치 '초강행군'…38개국 정상회담 예정"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윤 대통령 "부산은 참가국의 역사·상품 홍보하는 최적의 플랫폼"
그룹별 정상 오·만찬도 주재…"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으로 뛸 것"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야코브 밀라토비치 몬테네그로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야코브 밀라토비치 몬테네그로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젤코 콤시치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젤코 콤시치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필립 조셉 피에르 세인트루시아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필립 조셉 피에르 세인트루시아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2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뉴욕에 머무르면서 38개국 정상과 개별 양자 회담을 갖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호소할 예정이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1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양자 회담이 추가로 잡힐 가능성도 있어 최대 40개국이 넘을 수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룹별 정상 오찬과 만찬도 연달아 이어질 예정이다.

윤 대통령은 방미 첫날인 이날 하루에만 스리랑카, 산마리노, 부룬디, 체코, 덴마크, 몬테네그로, 투르크메니스탄, 세인트루시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등 9개국 정상들을 만났다.

윤 대통령은 외국 정상들에게 "부산은 세계 제2위 환적항이자 유라시아 대륙과 태평양을 연결하는 관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부산 엑스포는 세계 최고의 디지털 기술로 엑스포 참가국들의 문화와 역사, 자원과 상품을 전 세계에 홍보하는 최적의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회담장 안팎에는 부산 엑스포 포스터와 책자 등을 비치, 사실상 홍보관으로 꾸민 것으로 알려졌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이 뉴욕의 공관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베이스캠프로 삼고, 유엔본부로 오가며 최전선에서 동분서주하고 있다"며 '초강행군'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수출뿐 아니라 기업의 해외 진출, 해외기업의 국내 투자유치 등을 위해 대한민국 제1호 영업사원으로서 분초를 다투며 뛸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