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대학교 - ㈜서르 첨단 AI기반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개발 및 실증 시작

김형일 부산닷컴 기자 ksolo@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동서대학교(총장 장제국) LINC 3.0 사업단은 최근 가족회사인 ㈜서르와의 산학협력을 통해 첨단 AI기술을 활용한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윔플빈(WIMPLE-BIN)’을 공동 개발하고 실증을 위해 부산 서면지하도상가 중앙몰 내 첫선을 보였다고 7일 밝혔다.


두 기관은 환경 문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며, 재활용 폐기물 분류 수요에 부응하는 실용적인 제품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산학협력을 진행해왔다. 최근 지산학 네트워크를 활용해 개발제품 ‘윔플빈’의 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부산시설공단과 연계되어 서면지하도 상가 중앙몰 내에 제품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실증 작업에 들어갔다.


이번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윔플빈’ 또한 ㈜서르의 인공지능 기술력과 동서대학교의 각 분야 교수 및 학생이 함께 참여하여 제품 개발부터 디자인, 홍보용 영상 작업을 진행하였다. 먼저 산학공동기술개발(김형숙 교수)'로 딥러닝 기반 인공지능 재활용 수거함 및 App의 초기 개발을 시작했고, '디자인지원' 및 'DSU 산학연 상생 프로그램(양성원 교수)'을 통해 제품 디자인과 비주얼 작업을 개선하였다. 그리고 '클래스셀링(류도상 교수)' 프로그램을 통해 1차 제작을 완료하고 현재 2차 영상 제작 중에 있다.


㈜서르가 개발한 '윔플빈(WIMPLE-BIN)'은 AI vision 기술로 재활용 가능 폐기물과 그렇지 않은 것을 정확히 구별한다. 이 분류기는 재활용자동수거기(RVM)와 비교해 더 높은 선별 정확성과 경제성을 가지며, 환경 보호에도 크게 기여한다. RVM이 재활용율을 0.1%만 상승시키는 반면, 윔플빈은 두 자리 수의 재활용율 상승이 기대된다. 또한, 윔플빈은 전체 재활용폐기물을 분류하고, 기존 RVM의 10% 비용으로 설치 가능하다는 큰 이점이 있다.


이번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개발 및 실증 작업을 시작으로 지자체 및 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다양한 공공장소에 확대 설치해 나갈 예정이다.


이종혁 ㈜서르 대표는 '윔플빈(WIMPLE-BIN)'의 도입이 공공장소의 분리수거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활용율의 증가는 재활용 원재료의 판매 수익 상승과 쓰레기 처리 비용의 절감으로 이어질 것이며, 이로 인해 사회에 큰 경제적 이익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더불어, (주)서르는 첨단 기술력을 바탕으로 환경 보호를 위한 연구와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부산시설공단 관계자는 "이번 시범사업은 환경친화적 도시 구축의 일환으로 첨단 AI 기반 '재활용폐기물 분류기' 도입을 결정하였다." 며 부산 서면지하도상가 중앙몰 상인회와의 협력 아래 서면지하도상가 중앙몰 내에 시범설치를 시작으로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황기현 동서대 LINC 3.0 사업단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기업의 핵심기술과 동서대의 디자인 특성화 분야가 협업해 다양한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연결함으로서 사업화는 물론 지자체와 연계해 상생을 도모한 좋은 사례이다. 이처럼 지역의 우수한 기업을 발굴하고, 동서대학교 특성화 분야와 연계한 체계적인 기업지원 프로그램 매칭을 통해 지역기업 성장과 지역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김형일 부산닷컴 기자 ksolo@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