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오늘 운명의 밤… 엑스포 유치 승전보로 새 역사 쓰자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차 결선투표서 기적의 드라마 연출 전략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출발 되길

프랑스 파리 시내 대형쇼핑몰 '시타디움'의 외벽 스크린에 2030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광고가 상영되고 있다. 부산시 제공 프랑스 파리 시내 대형쇼핑몰 '시타디움'의 외벽 스크린에 2030부산엑스포 유치 홍보 광고가 상영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의 운명을 가를 결전의 날이 밝았다. 국제박람회기구(BIE)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제173차 총회를 열고 2030월드엑스포 개최 도시를 선정한다. 우리 시간으로 28일 오후 10시부터 대한민국 부산, 이탈리아 로마,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순으로 5차 프레젠테이션(PT)이 진행되고 29일 0시 182개 BIE 회원국들의 전자투표로 개최 도시를 결정한다. 1차 투표에서 3분의 2 이상을 득표한 도시가 없으면 1, 2위를 놓고 2차 투표를 벌이는데 많은 표를 얻은 도시가 최종 승자가 된다. 오늘 밤이면 2030엑스포 유치전도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것이다. 정부와 부산시, 기업, 국민이 코리아 원팀이 돼 부산 유치 운동에 전력을 다한 만큼 좋은 결과를 기다리는 일만 남았다.

부산은 막판 대역전극을 기대하고 있다. 현지에서 전해지는 막판 판세는 부산은 유럽·아시아에서 우세하고 미주·태평양에서 혼조세, 중동·아프리카에서 약세라는 분석이다. 1차 투표는 리야드 80~100, 부산 70~80, 로마 15~20표 정도로 예측된다. 부산은 1차 투표에서 리야드와 25표 차 이내로 접전을 벌인 후 2차 투표에서 로마와 리야드 지지표를 흡수해 기적의 드라마를 연출한다는 전략이다. 그동안 2차 투표를 염두에 두고 치밀한 전략으로 준비해 왔다는 점에서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다. 부산은 2002년 아시안게임 등의 유치 과정에서 대역전극을 벌인 전력이 있다.

부산은 엑스포 유치 운동 과정에서 글로벌 도시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 줬다. 원조를 받던 국가에서 원조를 하는 국가로 성장한 경험을 바탕으로 디지털 격차 해소, 기후변화, 보건 위기, 식량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는 부산이니셔티브는 BIE 회원국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이끌었다. 부산엑스포가 인류 공동의 지속 가능한 솔루션 플랫폼으로 기능하도록 하겠다는 것이 부산의 약속이었다. 이 같은 부산의 진정성과 열정이 사우디의 오일머니를 넘어서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엑스포 유치 운동 그 자체만으로도 부산의 도시 브랜드는 상승했다는 평가다.

월드엑스포는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이벤트로 꼽힌다. 경제 효과 면에서 올림픽이나 월드컵(20조 원)의 3배인 61조 원에 달할 정도로 파급력이 크다. 전 세계에서 3대 행사를 모두 유치한 나라는 프랑스, 미국, 캐나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등 6개국에 불과하며 부산이 엑스포 유치에 성공하면 우리가 7번째 국가가 된다. 무엇보다 부산은 엑스포 유치가 산업생태계를 혁신하고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 가덕신공항을 중심으로 도시 인프라를 확충하고 부울경 메가시티의 동력을 새롭게 만들 수도 있다. 부산이 절박한 심정으로 엑스포를 향해 달려온 이유다. 부산의 새로운 역사가 오늘 밤 파리에서 시작될 것으로 믿는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