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잦아진 원전 인근 지진, 최악 상황 감안해 대비해야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진 위험 지역 활성단층 파악 시급
국가 차원 재난 대응 태세 강화 필요

30일 오전 4시 55분께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점(경주시 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이원길 통보관이 지진 관련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4시 55분께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 지점(경주시 문무대왕면)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기상청에서 이원길 통보관이 지진 관련 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새벽 경북 경주시에서 발생한 규모 4.0의 지진으로 동해안 일대 주민들이 밤잠을 설쳤다. 올해 한반도에서 발생했던 규모 2.0 이상의 99회 지진 중 2번째 규모이며, 육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는 가장 강력했다고 한다. 2016년 9월 국내에서 역대 최대인 규모 5.8 지진이 발생했던 경북 경주에서 불과 20km 떨어진 지역에서 또다시 발생한 지진으로 주민들은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이다. 인근 부산에서도 진동에 놀라 침대에서 낙상하는 등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그나마 경주에 소재한 월성 원자력발전소와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장은 안전상 이상 없이 정상 가동하는 것으로 발표돼 천만다행이다.

문제는 동해안 일대에 지진 빈도와 강도가 높아지는 현상이 예사롭지 않다는 점이다. 이번 지진의 진앙 반경 50㎞ 이내에서 기상청 관측(1978년) 이래 418건의 지진이 발생했는데 규모 4가 넘는 지진이 8건이나 된다. 국내 내륙에서 관측된 규모 5 이상의 지진 4건 중 3건이 이곳에서 발생했다. 한반도 동남권은 과거 지진으로 지표가 파열되거나 변형된 활성단층이 많아 소규모 지진이 큰 지진으로 발달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하지만, 아직도 국내 약 450개 활성단층에 대해서는 깜깜이 상태이다. 땅밑에 도사린 위험에 대한 과학적 조사가 시급하다.

지자체의 안이한 대응 태세도 점검해야 한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지진 발생 이후 각각 34분, 48분이 지나서야 대피 요령과 주의 내용이 담긴 재난안전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재난에 대한 지자체의 긴장감 고조는 물론이고 대응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 더 큰 문제는 부산 기장~울산 울주~경북 경주~경북 울진으로 동해안을 따라 밀집된 원전 단지의 안전이다. 2024~2025년 울주군에 새울 3·4호기까지 준공되고, 울주·기장군 주민들은 원전 추가 유치 운동까지 벌이고 있는 실정이다. 원전 내에 고준위 방사성 폐기물이 임시로 보관된 상태에서 지진과 해일 등 천재지변은 자칫 국가적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빈도와 강도를 더해가는 지진 발생은 우리에게 철저한 대비가 시급하다는 경각심을 던져주고 있다. 국가적 차원의 지진 대응 역량을 서둘러 갖춰야 한다. 지진은 막을 수 없지만, 인명과 재산 피해는 최소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동해안 일대 원전 등 국가기간시설의 내진 성능을 한층 보강하고, 본격적인 활성단층 조사 등을 하루빨리 완료해야 한다. 방사능 방재 업무와 주민 대피 훈련 지원책인 원자력안전교부세 법안의 신속한 통과로 지자체의 대응 능력도 향상시켜야 한다. 12년째 이어지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 비극에서 보듯 지진과 해일 등 천재지변은 국가 존립마저 위협할 수 있다. 재난 대비는 아무리 꼼꼼해도 지나치지 않다. 국민 안전이 제일 중요한 가치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