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미래 모빌리티용 비건레더 실증 시험장 구축 나선다

윤여진 기자 onlype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산업부 비건레더 개발·실증클러스터 구축사업 공모 선정
국비 148억 확보… 2028년까지 시비 등 250억 투입
한국소재융합연구원 내 734㎡ 시험장 구축 기업 지원

부산시청 전경. 부산일보DB 부산시청 전경. 부산일보DB

부산시가 버섯 균사체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용 비건레더 개발과 실증 시험장 구축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4년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 개발 및 실증클러스터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148억 원을 확보했으며, 2028년까지 시비 49억 원 등을 포함해 총 25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바이오매스 기반 비건레더는 동물성 피혁을 쓰지 않고 식물 기반 섬유질과 균사체를 배양해 활용한 인조가죽으로, 유럽연합과 미국 등 선진국은 비건레더 개발에 대규모 투자에 들어갔다. 국내에서는 연구소와 대학을 중심으로 연구가 이뤄지고 있으며, 업계에서는 아직 스타트업 수준에서 기술 개발을 진행 중이다.

이에 정부는 선진국의 환경 규제 강화와 글로벌 기업들의 친환경 전환에 대비하기 위해 비건레더 제조 기술개발을 통한 소재 국산화와 대량생산 공정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하고, 2028년까지 관련 연구개발 예산 286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방비와 민자까지 합치면 공모사업에 투입되는 지원금은 486억 원 규모에 이른다.

기술개발은 부산 기업인 (주)TKG에코머티리얼이 주관하며, 부산진구에 위치한 한국소재융합연구원(옛 한국신발피혁연구원) 연구동 734㎡에 시험장이 구축된다. 시험장을 중심으로 부산 기업의 친환경 소재 개발 지원이 이뤄진다. 시는 기존 비건 레더의 단점을 보완해 자동차 시트 등 모빌리티 산업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대량생산이 가능한 고물성 고물질 비건레더 개발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으로 지역 내 합성피혁 제조기업 220여 곳, 자동차내장재 제조기업 120여 곳을 지원해 기술 고도화와 탄소중립 및 친환경 산업 전환을 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현대자동차, 르노코리아자동차 등 수요 기업의 구체적 요구를 토대로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모빌리티용 비건레더 기술 개발과 실증에 이어 조기 사업화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향후 지산연과 협업해 세계적 기업과 가치사슬을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윤여진 기자 onlype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