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사고? 부산항 화물선서 발견된 코카인 33kg 전량 폐기

김성현 기자 kksh@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올 4월 냉동 컨테이너서 적발
국내 조직 관여 없다고 판단

냉동컨테이너 내부 판넬에서 발견된 벽돌형 코카인. 부산지검 제공 냉동컨테이너 내부 판넬에서 발견된 벽돌형 코카인. 부산지검 제공

부산항 신항에 정박한 미국발 화물선에서 발견된 시가 165억 상당의 코카인은 해외 마약 밀수 사범이 경유지에서 회수하지 못한 채 우리나라에 반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국내에서 코카인 밀반입에 관여한 인물이 확인되지 않아 사건을 종결하고 코카인을 전량 폐기했다.

부산지검 마약범죄 특별수사팀(팀장 윤국권)은 20일 부산본부세관과 공조해 부산 강서구 부산항 신항에 입항한 미국발 화물선에서 하역한 냉동컨테이너 내부에 숨겨져 있던 코카인 33kg을 적발해 전량 압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부산본부세관은 지난 4월 11일 엑스레이 검사를 통해 하역된 냉동컨테이너에서 이상 물체를 확인했다. 이후 검찰과 세관은 컨테이너를 연 뒤 내부 패널을 해체해 살펴본 결과 코카인 33kg(시가 165억 원 상당)이 숨겨져 있는 것을 적발했다.

이 컨테이너는 지난 2월 29일 미국 중부 캔자스시티에서 한국으로 수출되는 육류를 적재한 뒤 열차를 이용해 지난 3월 10일 미국 서부 롱비치항으로 이동했고, 이후 컨테이너는 화물선에 선적된 뒤 지난 4월 7일 부산항 신항으로 입항한 뒤 하역됐다. 코카인은 사각형 벽돌 모양으로 압축돼 갈색 비닐로 포장돼 있었고, 총 30개(개당 약 1.1㎏)가 들어있었다. 압수한 코카인 33kg은 110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수사 결과 해당 컨테이너는 한국 입항 전 브라질 산토스~모로코 탕헤르 구간을 이동한 것이 확인됐다. 이 경로는 코카인 밀반입 주요 경로(남미→모로코→유럽)로 국제마약조직이 탕헤르항에서 코카인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컨테이너가 한국까지 반입된 것으로 검찰은 추정하고 있다.

검찰은 코카인을 적발해 압수한 뒤 컨테이너의 경로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컨테이너 주변에서 잠복 수사를 벌였지만, 근처에 접근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카인의 실제 목적지가 우리나라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 내리고 지난 19일 코카인 전량을 폐기했다.

검찰 관계자는 “코카인의 최종 목적지가 우리나라가 아닐 가능성이 높은 점 등을 고려해 수사를 종료하고, 관련 수사 정보는 브라질과 모로코 당국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대량의 코카인은 보관상 고도의 주의가 필요해 국내 유통될 경우 위험성이 높은 점 등을 고려해 전부 폐기했다”고 밝혔다.


김성현 기자 kksh@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