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국제여객터미널 공중보행로 23일 전면 개통

박혜랑 기자 rang@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역~친수공간 이어 나머지 263m 구간 추가
양방향 무빙워크 설치…오전 7시~오후 9시 개방

부산역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잇는 공중보행로가 23일 전면 개통된다. 공중보행로 전경.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역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잇는 공중보행로가 23일 전면 개통된다. 공중보행로 전경. 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역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곧바로 잇는 공중보행로가 23일 전 구간 개통한다. 앞서 친수공원까지 구간이 개통된 데 이어 국제여객터미널까지 구간도 개방되면서, 시민들과 터미널 이용객들이 북항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

부산항만공사(BPA)는 23일부터 부산역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잇는 공중보행로 전 구간을 개통한다고 22일 밝혔다. 공중보행로는 북항 재개발사업지역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시설로, 부산역에서 북항 재개발지역 내 친수공원과 국제여객터미널로 이어진다.

기존에는 부산역에서 국제여객터미널로 가려면 부산역을 나와 다시 횡단보도 등을 거쳐야 했던 탓에 방문객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전면 개통된 공중보행로를 통하면 부산역 건물에서 곧바로 북항과 국제여객터미널로 이동이 가능하다.

BPA는 지난해 5월 부산역~친수공원 구간의 공중보행로를 먼저 개통한 데 이어 이번에 나머지 친수공원~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구간을 개통했다. 추가 개통한 구간은 길이 263m, 폭 6.8m로 양방향 무빙워크(전동 보도)가 설치돼 있으며, 선사 운항 스케줄에 따른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이용객 편의를 고려해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개방할 예정이다.

BPA는 한일항로 여객선 운항 재개 이후 증가하는 국제여객터미널 이용객의 편의성을 높이고, 2030엑스포 실사단 방문에 원활하게 대응하고자 공중보행로를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강준석 BPA 사장은 “공중보행통로 전체 개통으로 그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앞 횡단보도를 이용하던 터미널 이용객과 선사 관계자들의 불편과 교통사고 위험이 크게 줄어들게 됐다”라며 “친수공원과 여객터미널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혜랑 기자 rang@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경인일보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