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경남

부산닷컴 > 서부경남
“초등학교에 개가 왜…” 합천 모 초등학교서 개에 물린 11살 초등생 입원

“초등학교에 개가 왜…” 합천 모 초등학교서 개에 물린 11살 초등생 입원

경남 합천군의 한 초등학교 안에서 초등학생이 개에게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해당 학생은 손과 배, 허벅지 등을 물려 병원에 입원했다.2일 해당 초등학교와 합천경찰서에 따르면 11살 A군은 지난달 29일 오후 2시께 학교 안에서 개물림 사고를 당했다.A군은 당시 친구들과 놀던 중 학교 건물 현관에 묶여 있던 개 옆을 지나가다 봉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이후 분개한 A군 아버지가 학교를 찾았는데 아버지 역시 개에게 손과 다리를 물렸다.사람을 문 개는 떠돌이개가 아닌, 당직전담사가 집에서 키우는 개로 진돗개 중형견이었다.당초 학교에는 개를 비롯한 동물을 데리고 올 수 없지만, 당직전담사가 지난달 27~30일 당직을 설 때 학교에 데려왔다.학교 측은 지난달 27일 개를 발견하고 학생들이 없는 곳으로 옮길 것을 명령했지만, 당직전담사가 이틀 뒤인 지난달 29일 개에게 목줄을 채워 학교 건물 현관에 묶어 놓으면서 이 같은 사고가 빚어졌다.A군은 사고 이후 곧바로 합천삼성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조치를 받았다. 이후 대구에 있는 한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 수술을 받고 다음주 2차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A군 아버지는 “학교에서 어떻게 개물림 사고가 날 수 있는지 모르겠다. 어른까지 공격하는 사나운 개를 학교에 데리고 왔다는 것을 이해할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학교 측은 지난달 30일이 돼서야 사태의 심각성을 파악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피해 학생 상태를 확인했다.또 2일 오전 인사위원회를 열어 사태 수습 전까지 당직전담사를 업무정지 시키기로 결정했다.학교 관계자는 “사건을 늦게 파악해 조치가 늦었다. 당직전담사가 스스로 수습하려고 했던 것 같다.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고 말했다.학교는 또 피해 학생의 트라우마 극복을 위해 Wee센터에서 1년 동안 상담 치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경남도교육청 역시 정신건강전문가 학교방문지원사업을 통해 피해자 지원에 나선다.해당 초등학교 교장은 “피해 학생의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당직 실태와 학교 시설을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경인일보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