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트리 문화축제 개막] 우울한 대한민국, 그래도 연말 기분을…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올해는 더 새로운 다양한 기획들을 마련했다. 지난 23일 오후 부산 중구 광복로에 높이 17m 크기의 케익 모양 트리가 시험 점등돼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크리스마스트 트리 문화축제는 내년 1월 8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정종회 기자 jjh@

부산의 대표적인 겨울축제로 승화하고 있는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트리축제)'가 올해는 더 새로운 모습으로 시민들에게 다가왔다. 제8회 트리축제는 26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부산 중구 광복동 일대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올해 축제는 '탄생의 기쁨(Rejoice in the Birth)'이라는 주제로 총 4구간에 걸쳐 다양한 트리와 조명 구조물이 설치된다.

트리축제는 지난해 800만 명 이상이 참석하면서 국내외의 많은 관광객이 즐겨 찾는 부산의 명물 축제가 되었다. 또한 트리축제는 유엔해비타트 산하 아시아도시연구소가 선정한 '2014 아시아 도시경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09년 시작된 트리축제는 부산 지역 1800여 교회가 힘을 함께 모아 이뤄내는 축제로, 기독교 문화를 통한 사회 변혁이라는 선교적 미션과 원도심 활성화라는 프로젝트가 협력해 만들어낸 문화 축제라고 할 수 있다.

부산 1800여 교회 참여
26일~내년 1월 8일
광복동 일대서 열려

다양한 트리·조명 설치
콘서트·인공눈 연출 등
다양한 행사 재미 더해

트리축제 조직위원회(위원장 박성호 목사·부산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는 최근 트리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축제 발대식과 예배를 가졌다. 박성호 목사는 "이번 축제는 영혼의 구원과 복음의 기쁜 소식을 부산은 물론 대한민국에 전하는 데 방향이 맞춰져 있다. 부산지역 1800여 교회가 모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개막식은 26일 오후 7시 광복동 시티스팟 메인무대에서 조명 점등과 함께 열린다. 킬러 콘텐츠는 메인트리와 메인게이트다. 그 주위로 기본적으로 설치되는 각종 트리물들이 부산의 대표적인 쇼핑 거리인 광복동 거리에 꾸며져 거리를 찾는 것만으로 크리스마스 축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여기에다가 다양한 포토존들도 함께 마련돼 가족, 연인 누구나 즐길 수 있게 배려했다.

축제 기간에 아마추어 팀들의 음악, 무용 공연이 이어지는 '데일리 콘서트'와 시민 참여 프로그램 '나는 클스다', 인공눈을 뿌리는 '메리 크리스마스 타임', 새해 소망을 적는 '소망트리', 보물찾기, 캐럴 경연대회, 이웃돕기 자선 경매 행사 같은 부대행사도 열려 재미를 더하고 있다. 곳곳에서 들려오는 흥겨운 캐럴은 시간에 맞춰져 거리에 뿌려지는 인공 눈과 함께 장관을 연출한다. 
부산기독교총연합회 사무국장 채광수 목사는 "부산이 들려주는 여덟 번째 크리스마스 이야기를 '탄생의 기쁨'이라는 주제로 정했다"며 "누구든 생일은 가장 기쁜 날, 예수님의 생일인 크리스마스에 천국에서의 영원한 삶을 주신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만남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태성 선임기자 pts@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