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읽기] 백범의 길:조국의 산하를 걷다 (강원·충청·전라·경상 편)/김상기 외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김구 선생을 찾아서…

백범 연구자들이 권역을 나눠 김구의 흔적과 체취가 서려 있는 곳을 찾아 그의 인생 역정을 더듬은 전기이자 답사기가 나왔다. 강원·충청·전라·경상 지역을 다루는 2권에서는 무주와 김천에 남은 흔적을 통해 유완무, 이시발, 성태영 등이 김구를 민족 지사로 키우기 위해 비밀리에 회동을 벌인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 김구가 '애기 접주'라는 칭호로 불리며 활약하다가 정부의 탄압으로 피신하게 된 마곡사에서 스님이 되고자 했지만 결국 속세로 돌아온 사연도 소개된다. 특히 환국 후 한국독립당의 세력을 확대하기 위해 시작한 지방 순회의 길은 그가 젊었을 적 도움을 받았던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는 보은의 길로 이어지는데, 순천 보성 함평 김제 전주가 그 지역들이다.

부산 전재민수용소, 충무공시비, 촉석루 등 항일 정신이 깃든 장소를 방문한 김구의 발걸음도 확인할 수 있다. 서울·경기·인천 지역을 다룬 1권은 별권으로 출간됐다. 김상기 신복룡 도진순 한규무 김용달 지음/아르테/292쪽/2만 5000원. 백태현 선임기자 hyun@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