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웅정을 영입해라" 손흥민 부친 손웅정 감독에 대한 관심 급증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손웅정을 영입해라" 손흥민 부친 손웅정 감독에 대한 관심 급증

손흥민 선수의 아버지 손웅정 감독에 대한 기고글이 화제다.

7일(현지시간) 미국 스포츠 네트워크 'SB 네이션'의 토트넘 커뮤니티에는 "다니엘 레비 회장은 손흥민의 아버지를 영입해야 한다"는 제목의 기고문이 올라왔다.

기고문는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감독에 대해 언급하며 "손웅정 감독은 손흥민이 16세가 될 때까지 직접 코칭을 했고 현재도 한국에서 유소년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다"며 "그의 아카데미에서는 선수들이 십대 중,후반의 나이가 될 때까지 슈팅보다 기술과 피트니스에 집중을 두고 교육을 받는다"고 소개했다.

이어서 "이런 교육방침은 손흥민의 플레이에서도 그대로 확인할 수 있다"며 "손흥민은 볼을 가진 상황에서 토트넘에서 가장 꾸준한 선수 중 한 명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경기장 위에서의 모습 이외에도 손웅정 감독의 교육 철학은 포체티노의 그것과 유사한 부분이 있다"며 "손흥민이 포체티노의 인정을 받은 데는 분명히 그의 아버지의 교육이 큰 몫을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저자는 "손웅정 감독은 분명히 코칭에 능력이 있다"며 "만약 토트넘에 코치, 유소년팀 지도자가 필요하다면 토트넘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을 키워낸 사람(손웅정 감독)에게 기회를 주면 어떤가. 다니엘 레비 회장, 손웅정 씨를 영입하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씨는 손웅정축구아카데미 감독, 춘천FC 유소년 축구단 감독을 맡은 바 있다. 손웅정 감독은 축구 선수 출신으로 '기본기에 충실하자'는 철칙을 가지고 있다고 전해진다. 손흥민은 중학교 시절지 아버지와 패스와 드리블 등 기본기 훈련을 해왔다. 고교생이 된 뒤에야 슛 훈련을 했는데 하루에 슈팅 1,000개씩 연습했다고 알려진 바 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동의과학대학교 교직원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 뉴스인뉴스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

        건강보험공단 김해지사, '행복동행, 한끼!' 사회공헌활동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