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고학생부군신위' 뜻 알고 쓰자…추석 지방 쓰는 법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추석을 맞아 명절이나 제사때 쓰는 지방에 대한 관심이 높다.

추석을 맞아 지방 쓰는 법이 주목받고 있다. 지방은 조상의 위패를 대신하는 것으로 제사 등을 지낼 때 임시로 종이에 적어 고인을 모신다는 의미로 사용된다. 제사나 차례를 지낸 후 소각한다.

지방은 폭 6cm 정도, 길이 22cm 정도가 적당하며 한지(백지)를 사용한다.

제사를 지낼 때 부모 한쪽이 생존해 있을 경우 한분만 쓴다. 두 분 다 돌아가시면 같이 지내기 때문에 지방에 부모를 같이 쓴다.

위치는 남자가 왼쪽, 여자가 오른쪽에 쓴다. 한 분만 돌아가셨을 경우에는 중앙에 쓴다.

부친은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 모친은 현비유인○○최씨신위(顯?孺人○○崔氏神位)라고 쓴다.

현고학생부군신위(顯考學生府君神位)는 "배우는 학생으로 인생을 살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신령이시여 나타나서 자리에 임하소서"라는 뜻이다.

현(顯)은 나타나다는 뜻.

고(考)는 아버지 부(父)와 동일한 뜻으로 생전에는 父라 하고 사후에는 考라 한다.

학생(學生)은 생전에 관직이 있으면 관직을 쓰고, 관직이 없으면 학생을 쓴다.

부군(府君)은 어진 군자 혹은 돌아가신 조상을 높이어 부르는 말이다.

신(神)은 신령을 위(位)는 자리를 말한다.

아버지는 고(考), 어머니는 비(?), 조부모는 조고(祖考), 조비(祖?), 증조부모는 증조고(曾祖考), 증조비(曾祖?)라 쓰고 앞에 현(顯)을 붙인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춘해보건대-울산문화관광재단 업무협약 체결

        춘해보건대-울산문화관광재단 업무협약 체결

      • 뉴스인뉴스

        고리원자력본부, 제12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고리원자력본부, 제12회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