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월드컵 포르투갈전, 후회 없는 한판 기대한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마지막 결전 반드시 이겨야 16강 희망
우울한 연말 날릴 ‘도하의 기적’ 이루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1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앞둔 축구대표팀의 손흥민 등 선수들이 1일 오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밝은 표정으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이 16강 진출을 위한 마지막 결전에 나선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한국 시간) 0시 알 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3차전을 치른다. 앞선 경기 전적 1무 1패로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서 16강 진출의 실낱같은 희망을 안고 강팀 포르투갈을 상대로 벌여야 하는 힘겨운 일전이다. 그러나 공은 둥글고 포기하기는 이르다. 후회 없는 한판으로 ‘도하의 기적’을 이루기를 온 국민들이 성원하고 있다.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뒤 가나와 2차전에서 2-3으로 진 한국은 조 3위에 머물러 있다. 포르투갈이 2연승으로 조 1위, 가나가 1승 1패로 2위, 우루과이가 골득실에서 뒤져 한국에 이어 4위다. 한국은 이번에도 복잡한 ‘경우의 수’를 따져 봐야 하는 처지다. 포르투갈에 반드시 승리해야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승리하더라도 가나가 우루과이를 꺾으면 짐을 싸야 한다. 가나와 우루과이가 비기거나 우루과이가 승리하는 경우 골득실, 다득점 등을 따져 봐야 한다. 16강 진출이 쉽지 않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경우의 수는 경우의 수일 뿐이다. 한국이 최선을 다해 가진 실력을 경기장에 쏟아붓는다면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지 말라는 법도 없다.

객관적 전력에서 보면 포르투갈을 이기는 것부터 쉽지 않다. 호날두를 비롯해 호화 공격진을 보유한 포르투갈은 FIFA 랭킹 9위의 강팀이다. 벤투 감독은 가나전 직후 주심에게 항의하다 퇴장 당해 벤치에 앉을 수 없고 ‘에이스’ 손흥민과 ‘수비의 핵’ 김민재의 몸 상태가 온전하지 못한 것도 악재다. 그러나 한국 선수들은 우루과이, 가나와의 경기에서 선전했다.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활발한 경기력으로 충분한 가능성을 보여 줬다. 포르투갈도 부상과 경고 누적으로 최상의 상태는 아니다. 한국은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하며 포르투갈을 집으로 돌려보낸 전력이 있다. 당시에도 포르투갈에는 피구라는 월드 스타가 있었지만 울면서 경기장을 떠났다.

연말이 다가왔지만 나라 안팎으로 온통 우울한 소식뿐이다. 이태원 참사의 아픔이 채 가시지도 않았는데 경기는 얼어붙었고 화물연대와 철도 파업까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국민들은 축구에서만이라도 위안을 얻길 기대하고 있다. 승패를 떠나 후회 없는 경기와 시원한 골로 답답하고 우울한 마음을 날려 버리고 한국 축구의 미래 희망도 쏘길 바라는 것이다. 벤투호가 극적으로 16강에 오른다면 ‘제2의 도하의 기적’으로 한국 축구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된다. 한국은 도하에서 치러진 1994년 미국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에서 막판 일본을 제치고 극적으로 본선에 진출하며 ‘도하의 기적’을 이뤘다. 온 국민의 성원을 모아 기적이 이뤄지길 간절히 기원한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