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어묵, 어묵 업계 최초 '선물하기' 기능 도입 '눈길'

김수빈 부산닷컴 기자 suvely@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어묵의 세계화'를 향해 도약하고 있는 삼진어묵(대표 박용준)이 어묵 업계 최초로 온라인몰 내 '선물하기' 기능을 도입해 눈길을 끈다.

삼진어묵 박용주 대표는 '어묵 선물 문화' 형성을 위해 최근 많은 사람들이 활용하는 '선물하기' 서비스 도입을 준비해왔다.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기능인만큼, 여러 테스트와 점검을 거쳐 공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진어묵 선물하기 서비스는 온라인 쇼핑몰 전용 서비스로, 수령인의 연락처만 알고 있으면 간편하게 모바일 문자로 선물을 전달할 수 있다. 수령인이 본인의 주소를 직접 입력해 택배로 받는 형태로 주소를 파악하지 않고도 편리하게 선물 전달이 가능하다.

선물하기 서비스 이용 가능 상품은 삼진어묵 '이금복명품세트', '삼진프리미엄세트', '1953세트 1호', '1953세트 2호'와 특별 구성 상품인 '모듬어묵 선물세트', '간식어묵 선물세트', '꼬치어묵 선물세트', '어부의바 선물세트'다.

선물하기 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삼진어묵 온라인 쇼핑몰에서 오는 12일부터 적립금 지급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삼진어묵 온라인팀 팀장은 "비대면으로 선물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많은 수고스러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해당 서비스를 도입했다"며 "업계 최초로 시작한 서비스인만큼 많은 분들이 해당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보다 편리한 선물 전달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삼진어묵 3대 경영인 박 대표가 본격적으로 어묵 산업에 뛰어들어 '어묵 선물세트'를 기획 및 출시해 명절 조기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김수빈 부산닷컴 기자 suvely@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