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LG유플러스 고객정보 18만명 유출 수사 착수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LG유플러스 로고. 연합뉴스 LG유플러스 로고. 연합뉴스

가입자수 18만 명에 달하는 LG유플러스의 고객 정보가 이달 초 유출돼 경찰이 유출 경위를 수사 중이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LG유플러스 고객 개인정보 유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 사건을 접수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전날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일부 고객의 개인 정보가 유출된 사실을 인지했다"며 "소중한 정보가 부적절하게 이용될 수 있으니 유의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개인 정보가 유출된 고객 수는 18만명으로 유출된 정보는 개인마다 차이가 있지만, 성명,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이 포함됐다. 다만 요금 납부와 관련한 금융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는 것이 LG유플러스 측 설명이다.


LG유플러스가 고객정보 유출 사실을 인지한 것은 지난 2일로 그 이튿날인 3일에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ECRM)을 통해 경찰 사이버수사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수사를 의뢰했다. 유출 사실 인지와 공개에 일주일 가량 간격이 벌어진 데 대해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불명확한 데이터를 확인하고 고객을 특정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정보가 유출된 개인 각자에게 문자, 이메일 등을 통해 고지하고 있다. 회사 홈페이지에서도 정보 유출 여부를 조회할 수 있다. 한편, 개인정보보호위원회도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이날 LG유플러스의 회사 IT시스템 집결지인 서울 상암사옥에서 현장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LG유플러스는 해킹 공격으로 임직원 메일 정보가 다크웹에 게시된 것과 관련해 과태료 600만 원 처분을 받는 등 개인정보보호위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과태료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부경대 홍동식 교수, 부산시장 표창 수상

      • 뉴스인뉴스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

        부산항만공사, 전량 외산 제품에 의존하던 ‘스프레더’ 국산화 개발 완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