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 늦어져…문 전 대통령 양산책방 다음달 문 열 듯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지난 24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내 문재인 전 대통령 책방이 들어설 공간에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내 문재인 전 대통령 책방이 들어설 공간에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할 평산마을 동네 책방이 다음달이 돼야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관계자는 "책방 리모델링 공사가 길어져 문 전 대통령께서 밝혔던 3월 책방 개소는 어려워지는 것 같다"고 25일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4월에는 책방을 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이웃집 단독주택(건축면적 142.87㎡)을 8억 5000만 원에 매입했다.

사저에서 걸어서 불과 몇 분 걸리는 경호구역(사저 반경 300m) 내 1층짜리 건물이다.

사방이 트여 있어 볕이 잘 드는 마당이 딸린 주택이다.

문 전 대통령은 이 건물을 리모델링해 책방으로 쓴다.

책방 공사는 지난 2월 초부터 본격화했다.

지난달까지 지붕 등 일부만 남기고 주택 벽면 전체를 튼 후 바닥 공사를 했다.

그러나 오래된 집이다 보니 리모델링 중 보강을 하거나 추가로 공사해야 할 부분이 많아지면서 공사가 더딘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은 책에 애착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퇴임 후 최근까지 SNS에 서평을 꾸준히 올리면서 책 추천을 했다.

사저 관계자는 평산마을 책방이 책을 단순히 파는 곳이 아니라 문 전 대통령이 책방지기로 일하면서 저자와 독자가 만나 토론하는 공간, 평산마을 주민 휴식공간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태우 기자 wideney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