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찾은 윤 대통령 "수산물 세계화 영업사원 될 것"…'수산인의날' 참석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상남도 통영시 영운항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경상남도 통영시 영운항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오후 경남 통영시 영운항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수산업의 스마트화를 통한 미래 성장산업 육성 의지를 밝혔다.


'수산인의 날'이 2011년 법정 기념일(당시 '어업인의 날')로 지정된 이래 현직 대통령이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 것은 처음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내수진작을 위한 차원이라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지난해 수산물 수출액이 처음으로 30억 달러를 넘은 점을 축하하며 "'검은 반도체'라 불리는 김과 굴, 전복, 어묵 등 수출 전략 품목의 육성을 위해 수산인과 관계 부처가 '원팀'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서는 '수산업의 스마트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 윤 대통령은 "수산업에 고도화한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생산성 향상은 물론, 해당 분야의 청년 유입을 촉진해 수산업 분야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도 직결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스마트 양식'과 '푸드 테크' 등 수산업의 미래 성장산업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민간투자를 가로막는 규제는 과감히 없애겠다"며 "세계 최고 수준 어업 안전 관리체계를 구축해 어업인이 안심하고 조업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1일 경상남도 통영시 영운항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서 수산물 홍보 부스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1일 경상남도 통영시 영운항에서 열린 제12회 수산인의 날 기념식에서 수산물 홍보 부스를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수산인의 날' 유공자를 포상했으며 김건희 여사와 함께 모형 물고기를 LED 영상 속 바다에 방류하는 퍼포먼스에도 참여했다. 행사에는 전국 각지 수산인,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박완수 경남도지사 등 12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기념식이 끝난 후 '세계 속의 K-블루푸드' 홍보관으로 이동해 전시를 관람하기도 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미래수출품목 부스를 찾아 종자 개량을 통해 사육 기간을 최대 10개월까지 단축한 넙치와 전복을 관람했다. 윤 대통령은 "최고의 음식은 바다에서 나오는 것 같다"며 "바다 농사만 잘 지어도 식량 걱정은 없겠다"고 말했다. 홍보관에서 진행하던 통영 수산물 판매 라이브 방송에 깜짝 출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방송을 통해 "수산인의 날을 맞아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인 제가 출연했다. 많이 팔아달라"며 'K-블루푸드'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관람을 마친 윤 대통령은 청년어업인대표와 'K-피시' 구호를 외치면서 "우리 수산물 수출 세계화를 위해 영업 사원이 되겠다"고 말했다.


성규환 부산닷컴 기자 bastio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