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속죄하며 살겠다"… '시흥동 데이트폭력 신고 연인 보복살해범' 영장심사

류선지 부산닷컴 기자 ruyji@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오늘 오후 구속 여부 결정

데이트 폭력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씨가 28일 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금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트 폭력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씨가 28일 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금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트폭력 신고에 불만을 품고 연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 모(33) 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김 씨는 28일 오후 2시께 서울 금천경찰서를 나서면서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 없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정말 죄송하다"며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김 씨는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냐는 질문에는 "그러고 싶지 않았다"고 답한 후 호송차로 서울남부지법으로 이동했다.

이날 오후 3시 서울남부지법 이소진 판사는 김 씨를 심문한 뒤 오후 중 구속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자신을 신고한 데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26일 오전 7시 10분께 금천구 시흥동 한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여성 A(47) 씨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 직후 달아난 김 씨는 약 8시간 후인 오후 3시 25분 경기 파주시 한 공터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차량 뒷좌석에서 A 씨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혐의로 김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데이트 폭력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씨가 28일 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금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트 폭력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직후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모씨가 28일 남부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금천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 씨는 지난 21일 이별 통보를 받은 뒤 금천구에 있는 A 씨 집 근처 PC방 등을 전전했다. 범행 직전인 26일 새벽에는 A 씨 집에서 말다툼을 벌였다. A 씨는 김 씨가 TV를 부수고 팔을 잡아당기는 등 폭행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오전 6시 11분 경찰 조사를 받고 나온 김 씨는 A 씨 집에서 흉기를 챙겨 나온 뒤 인근 PC방 건물 지하주차장에 주차된 A 씨 차량 뒤에 숨어 기다리다가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류선지 부산닷컴 기자 ruyji@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동의과학대, 퍼솔크로스테크놀로지와 업무 협약 체결

        동의과학대, 퍼솔크로스테크놀로지와 업무 협약 체결

      • 뉴스인뉴스

        캠코, 청렴·윤리 결의대회로 청렴실천 다짐

        캠코, 청렴·윤리 결의대회로 청렴실천 다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