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 부실작성" 환경단체, 부산시·평가 업체 고발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9일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안대로 추진된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가 부실작성됐다며 부산시와 평가서 작성 업체에 대한 부산경찰청의 수사를 촉구했다.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 제공 29일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안대로 추진된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가 부실작성됐다며 부산시와 평가서 작성 업체에 대한 부산경찰청의 수사를 촉구했다.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 제공

대저대교 노선을 원안대로 추진하기로 한 뒤 부산시가 낙동강환경유역청에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부산지역 환경단체가 부실 작성을 주장하며 부산시와 평가서 작성 업체를 경찰에 고발했다.

29일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안대로 추진된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가 부실작성됐다며 부산시와 평가서 작성 업체에 대한 부산경찰청의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10월 11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접수한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의 거짓부실 작성에 대한 부산시의 책임 있는 조치를 요구한 바 있다"며 "2주가 지났지만 부산시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시의 대저대교 건설이 낙동강하구의 대자연을 파괴한다는 사실은, 지난 2020년~21년에 걸쳐 실시된 ‘대저대교 노선선정을 위한 겨울철새 공동조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며 "2편의 학술 논문에도 그 근거가 뚜렷히 제시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여기에 대해 부산시는 지금까지 어떤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이런 어처구니 없는 현실을 통탄하면서, 무분별한 자연파괴로 인한 기후재앙과 생태재앙의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될 미래세대와 시민들을 대신해 부산시와 평가서를 작성한 업체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시민행동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부산경찰청에 부산시와 환경영향평가 업체를 환경영향평가법 위반으로 고발했다.

2020년 6월 낙동강유역환경청이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서가 부실하다는 이유로 반려했고, 환경단체와 부산시는 4개의 대안노선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

난항을 거듭하자 부산시는 원안대로 대저대교 건설을 추진하겠다며, 지난 9월 20일 낙동강유역환경청에 원안 노선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를 제출했다.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