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산복도로 거점시설 정비 팔 걷었다

양보원 기자 bogiz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95개 거점시설 실태조사 결과
협소한 공간·낮은 접근성 지적
“개선 위해 활성화 사업 진행”

부산 서구 남부민동 도시재생 거점시설. 강선배 기자 ksun@ 부산 서구 남부민동 도시재생 거점시설. 강선배 기자 ksun@

부산시가 산복도로 거점시설 활성화 사업에 나선다. 10년간 300억 원을 들여 산복도로에 거점시설을 설치했으나 대부분은 텅 빈 애물단지가 됐다는 문제가 지적(부산일보 10월 12일자 1면 등 보도)되자 개선 방향 찾기에 나선 것이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원도심 재탄생을 위한 산복도로 일원 도시재생 주민시설 정비방안’을 마련 중이다. 시는 산복도로 거점시설에 대한 실태조사를 진행했으며, 이를 토대로 거점시설 정비와 활성화 방안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일보> 보도와 5개 구청장이 모여 발족한 ‘원도심 산복도로 협의체’에서 산복도로에 설치된 거점시설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지적됐다”며 실태조사 계기를 밝혔다.

실태조사는 거점시설 95개소에 대해 2개월간 진행됐다. 산복도로 르네상스 사업으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설치된 거점시설 63곳과 행복마을 사업으로 2010년부터 2019년에 거쳐 설치된 거점시설 32곳이 실태조사 대상이 됐다.

조사 결과 주민공동체의 주관으로 거점시설에서 장학금·쌀·성금 등 사회공헌활동이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는 점은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서구 전차플라워카페는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매출 1억 원 이상을 기록해 우수 사례로 선정됐다.

하지만 거점시설의 협소한 공간, 접근성 미흡, 시설 노후화, 주민들의 참여와 운영 의지 감소는 미흡한 점으로 지적됐다. 서구 마을커뮤니티 공동작업장을 비롯한 4곳은 이러한 이유로 문을 닫아 공실로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부산시는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전문가 의견 청취를 통해 산복도로 거점시설 활성화에 나설 예정이다. 95개의 거점시설 중 핵심이 되는 앵커시설을 설정하고 이를 주변 거점시설과 연계해 성공 모델을 개발한 후 확산시키겠다는 계획이다.

활성화 사업은 3단계로 추진될 예정이다. 1단계로 ‘15분도시 핵심 앵커시설 조성’이 추진된다. 기존 주민 거점시설을 15분도시와 연계해 재정비한 후 도시재생사업 핵심 앵커시설로 시범 조성한다.

이후 2단계에선 ‘수익 증대를 통한 자립기반 구축 사업’을 진행하겠다는 게 부산시의 계획이다. 활성화 정도에 따라 거점시설 평가를 진행한 후 인센티브를 지원한다. 도시재생지원센터를 통해 전문가 컨설팅을 진행하고 수익 증대 방안을 찾는다. 또한 지역의 특색을 반영한 스토리가 있는 상품을 개발해 판로를 개척한다.

마지막 3단계는 ‘주민시설 활용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거점시설을 주민들에게 개방해 공유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의미다. 유휴 공간에 청년 공간을 조성해 청년 유입 활성화 효과도 거둘 계획이다.

부산시 김봉철 건축주택국장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거점시설의 운영이나 자립을 위해 필요한 부분이 발견되면 추가 지원도 적극 검토하겠다”며 “300억 원이라는 대규모 시비를 들여 조성된 산복도로의 거점 시설이 애물단지가 되지 않고 잘 운영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양보원 기자 bogiza@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