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부산닷컴 > 울산
유력 후보만 벌써 5명…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 다자대결 분위기

유력 후보만 벌써 5명…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 다자대결 분위기

오는 4월 5일 치러지는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의 예선 대진표가 상당 부분 윤곽을 드러냈다. 정당 공천이 없는 교육감 선거는 이번에도 진보-보수 진영 간 대결 구도로 흘러가 결국 어느 진영이든 후보 단일화가 가장 큰 변수로 꼽히고 있다.2일 현재까지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후보는 구광렬 울산대 명예교수, 김주홍 울산대 명예교수, 이성걸 전 울산교원단체총연합회장, 오흥일 전 울산시체육회 사무처장, 고 노옥희 전 교육감의 남편 천창수 전 교사 등 5명이다.이번 선거의 관전 포인트는 진영 간 단일화 여부다. 하지만 보수, 진보할 것 없이 후보마다 셈법이 달라 다자 구도로 흘러갈 개연성이 높다.먼저 보수 진영에서는 이성걸 전 회장과 김주홍 명예교수가 단일화 여부를 놓고 삐걱거리고 있다. 김 교수는 지난 선거에 출마한 경력을 토대로 여론조사를 거쳐 단일 후보를 결정하자는 입장인데, 이번 선거에 출마하려고 명예퇴직을 하며 배수의 진을 친 이성걸 전 회장으로선 받아들이기 어려운 방식이다.구광렬 교수는 진보 후보를 자임하며 진보 진영의 유력 후보인 천창수 전 교사를 상대로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지만, 성사 여부는 미지수다. 구 교수 역시 울산 시민을 상대로 지지율 조사를 원하고 있다. 과거 교육감 선거에서 출마자나 예정자로 이름이 자주 거론된 만큼 지명도 측면에서 유리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천 전 교사는 노 전 교육감의 남편이자 평생 동지로 서울대 사범대학 재학 중 유신독재에 맞서 싸우다 구속돼 제적당했다. 야학교사, 현대중전기 노동자 등으로 활동하며 교육·노동운동에 매진해 왔다. 그는 오는 7일 공식 출마 회견을 열 예정이다.중도 진영인 오흥일 전 사무처장은 이미 완주 의사를 밝힌 상태다.이들 외에도 권오영 전 울산시교육위원과 김석기 전 울산시체육회장, 박흥수 전 울산시교육국장, 이채홍 전 강북교육장, 장평규 울산혁신연구소 대표 등 주로 보수 진영으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다른 주자들의 행보를 관망하면서 출마 여부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지역 교육계 관계자는 “진보, 보수 가리지 않고 대다수 후보가 유리한 방식을 고집하고 있어 진영 간 후보 단일화가 말처럼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역대 울산시교육감 선거는 지난해 6·1지방선거를 제외하고 모두 3명 이상 다자 구도로 치러졌다. 2018년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7명의 후보가 난립하기도 했다.울산시교육감 선거 예비후보 등록은 노 전 교육감이 갑작스레 별세한 지난달 8일부터 오는 3월 15일까지이며, 본후보 등록은 3월 16~17일 이틀간이다. 3월 31일~4월 1일에는 사전투표가 치러진다.

경남울산 분야 랭킹 뉴스 TOP 10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경인일보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