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넘게 기다리긴 예사… 그래도 전기차 불티나게 팔렸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올해 자동차 업계 주요 뉴스

올해 국내 자동차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로 출고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완성차 5사의 내수가 일제히 감소했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 출시가 본격화되면서 ‘전기차 10만 대 시대’가 열렸다. 한편으로는 메이저 브랜드 선호 현상 등으로 자동차 시장의 양극화도 두드러지고 있다. 쌍용자동차는 만성적자에 시달리다 결국 10년 만에 다시 회생절차를 밟고 있다.

전 세계 강타한 반도체 수급난
완성차 내수 시장 11.3% 줄어
신차 봇물 전기차 202% 성장
현대차·독일 4사에 쏠림 현상
쌍용차에 뛰어든 에디슨모터스

■반도체 수급 차질에 내수 감소

올해 국내 자동차 업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이슈는 차량용 반도체 부품 수급 문제다.

전세계를 강타한 반도체 수급난은 올해 초 본격화된 이후 아직도 계속되고 있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생산 차질과 이로 인한 출고 적체로 계약 후 인도까지 대기 기간이 1년이 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11월 국내 완성차 업계의 내수시장 판매량은 131만 536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47만 7843대)에 비해 11.3% 감소했다. 수입차들도 생산 어려움으로 국내 적체가 심화돼 최대 2년 이상 기다리는 모델까지 생겨났다.



■전기차 연간 10만 대 시대 열려

올해 자동차 업계에서 두드러진 변화 중 하나는 친환경차 출시의 본격화이다. 현대차그룹의 경우 올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바탕으로 한 순수전기차인 현대차 ‘아이오닉 5’, 기아 ‘EV6’, 제네시스 ‘GV60’와 ‘G80 전동화 모델’ 등을 잇따라 출시했다. 수입차에선 테슬라와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에서 10여 종의 신차가 나왔다.

28일 카이즈유에 따르면 올해 판매된 전기차(11월 누적 기준)는 9만 1575대에 달한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2.8%나 늘어난 수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판매까지 합치면 올해 전기차 판매가 10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올 들어 11월까지 전기차 판매량을 보면 아이오닉 5 2만 956대, 코나 1만 1168대, EV6 9045대, 테슬라 1만 7818대로 집계됐다.



■자동차 시장 양극화

코로나19 사태와 반도체 부품 수급 부족에 대한 대처 능력 차이와 국내 고객들의 메이저 브랜드 선호 현상 등으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특정 브랜드들이 시장을 주도하는 현상도 뚜렷해지고 있다.

올 들어 11월까지 현대차와 기아는 내수시장에서 판매량이 전년 대비 각각 8.2%, 5.1% 감소에 그쳤지만 르노삼성차와 한국GM 쉐보레, 쌍용차 등 이른바 ‘르쌍쉐’는 각각 38.7%, 29.7%, 36.4%로 대폭 줄었다.

수입차에서도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 폭스바겐 등 독일 4사의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19년 58.3%에서 지난해 64.9%로 60%대에 올라섰고, 올해(1~11월)는 65.6%로 높아졌다.



■쌍용차 10년 만에 다시 회생절차

지난해 인도 마힌드라 그룹과 결별한 쌍용차는 이후 새 투자자를 찾지 못하고 올 4월 법정관리 졸업(2011년) 10년 만에 다시 법원의 회생절차를 밟게 됐다.

쌍용차는 서울회생법원의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회생계획인가 전 M&A(인수합병)’를 추진해 조기 법정관리 졸업을 꿈꿨지만, 9월 마감된 본 입찰에서는 SM그룹이 마지막에 발을 뺐다. 이어 우선협상대상자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선정됐지만, 인수조건 등을 놓고 아직도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배동진 기자 djba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