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어린 대표 무시하는 분위기 의견 반영 안 되고, 쌓인 게 많다”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간 정면충돌의 후폭풍은 28일에도 이어졌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이 대표가 빠진 첫 총괄본부장단 회의를 주재했고, 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선 “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으니 내부적으로 비공개로 쓴소리하고 건의해야 할 이야기와 공개적으로 할 이야기를 명확하게 가려줬으면 좋겠다”고 이 대표의 ‘SNS 정치’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대표 역시 “국민이 궁금해 하는 질문을 언론들이 대신해 물어보는 것이고, 그것을 답하는 데 성역이 있어선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받아쳤다.

이준석 대표 측 항변
“후보 측 요청 있으면 복귀”

그러나 이 대표 측은 ‘멘토’인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까지 이날 공개적으로 자신의 행보를 비판하는 등 당내 부정적인 여론이 점증하는 데 대한 부담감도 느끼는 모습이다.

이 대표 측에선 “당 대표로서 대선 승리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달라는 게 그렇게 무리한 요구인가”라는 말이 나온다. 한 측근 인사는 “당내 세력도 없고, 나이 어린 대표라고 무시하는 분위기가 다분한 상황에서 수단이 없지 않느냐”며 “이 대표로서는 대선 승리를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베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원내 인사는 이달 초 ‘지방 잠행’에 이어 또 다시 선대위직 사퇴라는 강수를 쓰는 건 당 대표로서 무책임하다는 지적에 대해 “그 이후로도 바뀐 게 없지 않느냐”며 “신지예 씨의 선대위 합류, 김건희 씨 대응 방안 등에서 대표의 의견이 반영되는 것이 거의 없었다”고 항변했다. 그는 “대표도 쌓인 게 많다”고 덧붙였다.

선대위직 사퇴 직후 가능성을 차단했던 선대위 복귀에 대해서도 열린 태도로 변화하는 모습이다. 이 대표는 이날 일부 언론과 인터뷰에서 “구체적으로 후보 측에서 요청이 있으면 그건 당연히 생각한다”고 말했다.

물론 윤 후보 측의 연락이 없는 상황에서 당 대표 직무에 충실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지만 선대위 체제 개편 등 전제 조건이 갖춰지면 복귀가 가능하다는 입장 변화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당 일각에선 윤 후보가 이 대표를 끌어안고 갈등 봉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 지지율이 크게 떨어진 점을 지적하며 “윤 후보가 직접 나서서 갈등 관리를 하시기 바란다. 더 악화시키면 선거가 어려워진다”며 “이 당 대표가 못마땅하더라도 포용하라. 이 대표를 핍박하면 대선은 물 건너간다”고 말했다. 전창훈 기자 jch@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