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수도권·부산, 이번 주 아파트 가격 최대 폭 하락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2012년 주간 시세 조사 이후 처음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시내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아파트 가격이 떨어진다는 소식은 이제 새로운 얘기도 아니지만, 가격 낙폭이 점점 더 커지고 있어 부동산시장 경착륙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1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1월 넷째주 아파트 가격’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0.69%)·수도권(-0.95%)·부산(-0.53%) 아파트값은 모두 2012년 5월 주간 아파트 시세 조사 이래 최대 폭으로 하락했다. 최대 낙폭 기록을 매주 갈아치우고 있다.

서울은 지난주 -0.52%에서 이번주 -0.56%로 낙폭이 커졌고 도봉구는 서울에서 가장 큰 폭인 0.99% 떨어지며 주간 낙폭이 1%에 육박했다. 인천은 -1.05% 떨어져 하락폭이 1%를 넘었고 경기도도 -0.96%에 이르렀다.

부산은 지난주 -0.46%에서 이번주 -0.53%로 확대됐다. 해운대와 동래가 각각 0.71% 떨어지며 하락폭이 가장 컸다. 해운대는 11월 들어 △첫째 주 -0.47% △둘째 주 -0.59% △셋째 주 -0.61% 등으로 매주 하락폭을 경신했다.

이어 북(-0.69%) 금정(-0.66%) 수영·부산진(-0.65%) 기장·강서(-0.61%) 등의 순이었다. 사하구는 0.05% 떨어졌는데 올들어서 다른 지역보다는 낙폭이 적은 편이었다.

이로써 올들어 1월 첫째주부터 11월 넷째주까지 부산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4.07%이었다. 지난해 13.31% 상승한데 비해선 그래도 변동률이 작았다.

한국부동산원은 아파트 가격을 △실제 거래가격 △거래가 가능한 가격 △매물로 나온 가격 등을 종합해 매긴다. 최근 급격한 금리인상으로 매수세가 자취를 감추며 하락매물들이 늘고 있어 가격조사도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전세가격도 하락이 심해지고 있다. 부산은 지난주 -0.50%에 이어 이번주 -0.58%를 기록했다. 매매거래와 달리 전세거래는 실거래수요가 많아 거래량 자체는 평소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매매값 하락이 워낙 거세 전세가격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덕준 기자 casiopea@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한국해양대, 2022학년도 비교과 교육과정 성과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

        부산119안전체험관, 2022년도 체험인원 전국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