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초등 늘봄 학교 시범운영 탈락…돌봄 교실 강화 운영

김준용 기자 jundragon@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교육부, 전국 5개 교육청 늘봄 학교 시범 운영 지정
부산은 시범 지역에서 제외, 오후 8시까지 미운영 때문인 듯
부산시교육청 "기존 돌봄교실 인력, 프로그램 강화하겠다"

올해 3월부터 시행될 초등 늘봄 학교 시범 지역에서 부산이 제외됐다. 사진은 부산의 한 학교에서 진행되는 방과 후 돌봄 교실 모습. 부산시교육청 제공. 올해 3월부터 시행될 초등 늘봄 학교 시범 지역에서 부산이 제외됐다. 사진은 부산의 한 학교에서 진행되는 방과 후 돌봄 교실 모습. 부산시교육청 제공.

교육부가 올해 3월부터 시범 운영하는 초등 ‘늘봄 학교’ 에 부산이 탈락했다. 올해 부산에서는 오후 7시까지 진행되는 기존 ‘돌봄 교실’ 형태의 방과 후 돌봄이 진행된다.

교육부는 2023년 늘봄 학교 시범교육청을 공모해 인천·대전·경기·전남·경북 등 5개 시·도 교육청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경기지역에서 80개 학교가 참여하고, 인천과 대전에서 각 20개, 전남과 경북에서 각 40개 학교가 참여한다. 이들 200개 학교는 3월 새 학기부터 원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오후 8시까지 다양한 방과 후 프로그램과 돌봄 교실을 운영한다.

부산의 경우 이달 초 늘봄 학교 시범 운영을 신청했으나 시범 운영 지역에 지정되지 못했다. 교육부는 각 교육청 별로 늘봄 학교 운영 계획을 접수 받았는데, 부산은 이달 초 방과 후 연계형 돌봄, 전담지원체제 강화를 내용으로 늘봄 학교 프로그램을 신청했다. 하지만 교육부는 늘봄 학교와 돌봄 교실의 가장 큰 차이점인 운영 시간에서 부산이 시범 운영 대상이 되지 못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은 돌봄 교실을 오후 7시까지 이용하는 학생 수가 많지 않아 오후 8시까지 운영은 현재 단계에서는 검토하지 않았다. 교육청에 따르면 부산 시내 15곳의 초등학교에서 20명가량이 오후 7시까지 돌봄 교실을 이용하고 있다.

부산은 늘봄 학교 수준으로 기존 돌봄 교실 프로그램을 강화해 2025년 늘봄 학교 전면 시행을 대비할 계획이다. 부산의 경우 지난해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오후 7시까지 돌봄 교실 운영을 시작했고 아파트 커뮤니티 등과 연계해 학교 밖에서도 돌봄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현행 돌봄 교실의 인력을 강화하고 프로그램을 다양화하는 방향으로 늘봄 학교 도입 전 방과 후 보육 체계를 빈틈없이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 대학 소식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부경대, ‘기업가 및 창업정신 확산을 위한 공유포럼’ 개최

      • 뉴스인뉴스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

        BPA, 감천항 동편 공용부두에 보행자 안전구조물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