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아이돌 ‘1인 유튜버’ 변신

남유정 기자 honeybee@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사쿠라·은채·창섭·레이 등
단독 웹예능 채널 개설 눈길

그룹 르세라핌 사쿠라의 단독 웹예능 ‘겁도 없꾸라’ 스틸 컷. CJ ENM 제공 그룹 르세라핌 사쿠라의 단독 웹예능 ‘겁도 없꾸라’ 스틸 컷. CJ ENM 제공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1인 유튜버’로 변신하고 있다. 팀을 알리기 위해 멤버 한두 명이 방송 활동에 주력했던 이전과 달리 멤버 개인의 개성을 살린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그룹 르세라핌 사쿠라는 지난해부터 tvN이 제작한 첫 단독 웹예능 ‘겁도 없꾸라’ 채널을 개설해 지난달 시즌1을 끝냈다. 베이킹과 김장을 비롯해 각종 아르바이트에 도전하는 사쿠라의 모습이 담겨 약 48만 명의 구독자를 끌어모았다. 같은 그룹 멤버인 은채 역시 유튜브 채널 ‘KBS K팝’에서 인터뷰 콘텐츠인 ‘은채의 스타일기’를 진행한다. KBS ‘뮤직뱅크’ MC 활동의 연장이지만, 단독 웹예능 형식이다.

비투비 창섭은 웹예능 ‘전과자’에서 전국 여러 대학교를 찾아다니고 있다. 대학생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MZ세대의 생활 방식과 학교 생활 등을 조명하고 있다.

아이브 멤버 레이도 지난달 유튜브 채널 ‘섭씨쉽도’에서 단독 웹예능 ‘따라해볼레이’를 처음 선보였다. 홍익대학교 부근 소품숍 등 젊은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장소를 찾아다니는 콘텐츠다.

익명을 요청한 한 예능 PD는 “지상파 등 일반 방송에 비해 콘텐츠 제약이 덜하다”며 “아이돌 멤버의 솔직한 모습을 담을 수 있어 젊은 층 사이에서 더 인기를 끌고 있다”고 봤다. 남유정 기자


남유정 기자 honeybee@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