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6세 무슬림 소년, 증오범죄에 희생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70대 집주인 “무슬림 죽어야 해”
FBI “전쟁, 미국 내 폭력 부추겨”

미국 시카고 근교에서 이슬람교도를 향한 잔인한 증오범죄에 의해 팔레스타인계 가정의 6세 소년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 당국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 발발 이후 미국 내 유대인과 이슬람교도를 향한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경계를 강화하고 나섰다.

15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타임스 보도와 현지 경찰 발표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윌 카운티 경찰은 1급 살인과 살인 미수 등 혐의로 조셉 추바(71)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증오 범죄 혐의도 적용한 상태다.

추바는 지난 14일 시카고 남서부 근교의 플레인필드 타운십의 한 주택에서 6세 소년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소년의 어머니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추바는 모자가 세 들어 살던 주택의 집주인으로, 중동 관련 뉴스를 보고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미 최대 무슬림 단체인 미국이슬람관계위원회(CAIR)가 전했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는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분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두 피해자가 이슬람교도라는 이유로 잔인하게 공격했다”고 말했다.

한편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이 미국 내에서 폭력 행위를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FBI는 종교 지도자들과 연락해 지역 사회의 잠재적 위협에 대해 논의하고 있으며, 미국 내 유대교와 이슬람 관련 종교 시설을 보호하기 위해 경찰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