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아프리카·유럽 5개국 순방 ‘막판 유치전’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아프리카·유럽 5개국을 순방하기 위해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아프리카·유럽 5개국을 순방하기 위해 29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한덕수 국무총리가 29일 2030세계박람회(월드엑스포) 부산 유치를 위해 아프리카·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섰다. 다음 달 28일 2030월드엑스포 개최지 결정을 위한 국제박람회기구(BIE) 투표를 앞두고 회원국들을 상대로 막판 유치전을 펼치기 위해서다.

한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와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이태원 참사 1주기 추도예배를 마친 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한 총리는 다음 달 4일까지 7일간 강행군 유치전에 나선다.

아프리카의 말라위, 토고, 카메룬과 유럽의 노르웨이, 핀란드 등 2개 대륙 5개 국가를 돌며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총리실에 따르면 한 총리는 하루에 1개국 이상을 방문해야 하기 때문에 비행기 이동 중에 취침하는 방식으로 시간을 절약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순방의 전체 이동 거리는 3만 3000여km에 달한다.

한 총리는 30일 말라위에서 라자루스 매카시 차퀘라 대통령을 면담한다. 이어 다음 달 1일까지 토고와 카메룬에서 각각 빅토와 토메가-도그베 총리, 조셉 디옹 은구트 총리와 면담한다. 한국 정부를 대표하는 정상급 인사가 이 3개국을 방문하는 것은 한 총리가 처음이다.

아울러 한 총리는 다음 달 2∼3일 노르웨이와 핀란드를 방문해 대유럽 가치 외교를 강화하고, 기후변화와 공급망 등 경제·안보 분야에 대한 협력 강화를 모색한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