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윤수 부산교육감, 생중계 간부회의서 욕설…노조 반발

변은샘 기자 iamsam@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부산시교육청 전경. 부산일보DB 부산시교육청 전경. 부산일보DB

하윤수 부산시교육감이 직원들에 생중계되는 확대간부회의에서 욕설해 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24일 부산시교육청공무원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하 교육감은 23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늘봄사업과 관련해 발언하던 중 특정 직렬을 두고 욕설했다. 하 교육감은 늘봄사업과 관련해 특정 직렬 공무원들을 두고 “금딱지를 발랐”냐는 발언과 함께 인신공격성 욕설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욕설은 배운 데 없이 막 되게 자랐다는 의미로 사람을 낮잡아 부르는 것이다.

간부회의는 교육청과 교육지원청 각 사무실로 생중계됐다. 일부 직원들은 생중계되는 하 교육감 발언을 듣고 문제를 제기했다. 노조는 성명을 내고 “사적인 자리도 아니고 방송되는 간부회의에서 이런 욕설을 했다”며 “교육감 개인 인품 문제뿐만 아니라 조직에 근무하는 동료에게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되는 말”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곧바로 교육청을 항의 방문해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하 교육감은 이 자리에서 공식 사과와 함께 오는 26일 긴급확대간부회의에서 지방공무원들에게 공개로 사과하겠다고 약속했다며 노조는 전했다.

교육청 측은 “하 교육감이 늘봄사업 추진과 관련해 답답한 상황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혼잣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변은샘 기자 iamsam@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

    실시간 핫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