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형, PGA 캐나다오픈 공동 4위

변현철 기자 byunhc@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시즌 첫 톱10…개인 최고 기록
우승은 스코틀랜드 매킨타이어


















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애서 공동 4위를 한 김주형. AFP연합뉴스 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애서 공동 4위를 한 김주형. AFP연합뉴스


김주형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940만 달러)에서 공동 4위를 차지했다.

김주형은 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해밀턴의 해밀턴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 합계 13언더파 267타를 기록한 김주형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공동 4위에 올랐다.

공동 4위는 김주형이 올 시즌 들어 거둔 최고 성적이다. 투어 3승의 김주형은 올해 출전한 15개 대회에서 한 번도 15위 이내에 들지 못했다.

김주형은 이날 페어웨이 안착률이 28.57%(4/14)에 그칠 정도로 티샷이 흔들렸으나 정교한 아이언샷과 퍼트로 만회하는 데 성공했다.

그린 적중률은 83.33%(15/18)를 기록했고 그린 적중 시 퍼트 수는 1.53개에 불과했다.

김주형은 1∼3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솎아냈고 7번 홀(파4)에서 버디를 더한 뒤 보기 없이 전반을 마쳤다.

10번 홀(파4), 12번 홀(파4)에서 한 타씩 줄인 김주형은 14번 홀(파4)에서 2온에 실패하고 퍼트 실수도 나와 첫 보기를 적어냈다.

하지만 마지막 18번 홀(파4)을 버디로 마무리해 기분 좋게 대회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대회를 마친 김주형은 "페어웨이를 놓쳤는데 비가 내려 러프가 젖어있다면 정말 힘들다"면서 "오늘 퍼트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승은 로버트 매킨타이어(스코틀랜드·16언더파 264타)에게 돌아갔다.

PGA 투어 45번째 출전 만에 거둔 첫 승이다. 우승 상금은 169만 2000달러(약 23억 4000만 원)이다.

2위는 벤 그리핀(미국·15언더파 265타), 3위는 빅토르 페레스(프랑스·14언더파 266타)가 차지했다.


변현철 기자 byunhc@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