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환자 저버린 불법행위 엄정 대처 불가피"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부산닷컴 기사퍼가기

국무회의 모두발언 "의료개혁 흔들림없이 매진"
"극단적 방식 아닌 의료개혁특위 참여해 의견 달라"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야 할 책무를 갖고 있다"며 "환자를 저버린 의료계의 위법행위에 엄정하게 대처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정부는 지역 필수의료를 바로 세우고, 의료시스템의 근본적 혁신과 의료개혁에 흔들림 없이 매진할 것"이라며 "진정한 의료개혁을 이루려면 의료계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고, 실현 불가능한 주장을 고집하면 모두가 피해자가 된다"며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극단적 방식이 아니라 사회적 협의체인 의료개혁특위에 참여해 의견을 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의대생과 전공의에게도 호소한다"며 "환자의 고통과 아픔을 저버리는 집단행동은 개인적으로도 국가적으로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학업과 수련을 제대로 이어갈 수 있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박석호 기자 psh21@busan.com

당신을 위한 AI 추천 기사